[TEN 현장] 카더가든, “내 인생 이야기 들어보실래요?”…정규 2집 ‘C’ 발표

[텐아시아=우빈 기자]
카더가든

가수 카더가든이 23일 오후 서울 청담동 일지아트홀에서 두 번째 정규앨범 ‘C’ 발매 기념 음감회를 열었다. / 서예진 기자 yejin@

가수 카더가든이 자신의 이야기로만 꽉 채운 두 번째 정규앨범 ‘C’로 돌아왔다. “지독하게 주관적이고 이기적”이라는 카더가든의 설명처럼 ‘C’는 그의 유년 시절과 현재를 오가는 노래로만 채워졌다. 카더가든은 앨범을 통해 자신의 울적함, 환희, 두려움, 행복 등 모든 감정을 공유하고 싶다고 했다.

23일 오후 서울 청담동 일지아트홀에서 카더가든의 앨범 ‘C’ 발매 기념 음감회가 열렸다.

‘C’에는 타이틀곡 ‘꿈을 꿨어요’를 비롯해 ‘의연한 악수’ ‘어 키드 프롬 배스룸(A Kid From Bathroom)’ ‘유영(feat. 유라)’ ‘톨가이(Tallguy)’ ‘비었다’ ‘면허없음’ ‘간격’ ‘202(DEMO)’ 등 9곡이 담겼다. 모든 곡을 카더가든이 작사했고 작곡과 편곡에도 참여했다. ‘꿈을 꿨어요’는 카더가든의 자전적 이야기를 바탕으로 만든 노래로, 어린 시절 꿈꿨던가족에 대한 회상을 노랫말로 표현했다.

이날 음감회에서 공개된 ‘꿈을 꿨어요’에선 카더가든 특유의 매력적인 음색이 돋보였다. ‘멀어진 품 되돌아갈 순 없지만/ 나는 볼 수 있어요/ 서러움 반 그저 사랑은 아니었던/ 꿈을 꿨어요’ ‘잊어가고 잃어버린다는 걸/ 난 나누어 느낄 수가 있고/ 머물 수가 없어 살아내려 운 것은/ 지금이 됐기에’ 등 카더가든의 마음이 느껴지는 가사가 애틋함과 평온한 분위기를 자아냈다. 함께 공개된 뮤직비디오는 로토스코핑 기법(실사 이미지의 외형선을 한 프레임씩 베껴 애니메이션으로 만든 다음 이를 원본 이미지와 합성하는 기법)으로 표현돼 한 편의 동화 같은 느낌이었다.

카더가든은 “그때는 틀리고 지금은 맞다, 혹은 그때는 맞고 지금은 틀리다는 생각을 많이 한다. 트라우마처럼 느껴졌던 유년 시절이 지금이 되니 마주 볼 수 있다는 생각이 들었다”며 “절대로 그때가 그립다거나 소중한 건 아닌데, 어느 날 꿈에 나오더라. 어린 시절도 나의 기억이니 이런(트라우마) 것에 묶이지 말고 현재와 미래를 충실히 살자는 마음을 담았다”고 말했다.

이어 “뮤직비디오에 출연하는 걸 굉장히 부끄럽게 생각하기도 하고, 보는 분들을 위해 출연하지 않는 게 맞지만 제 이야기가 담긴 노래라 출연했다. 특별했고 즐거웠다”고 덧붙였다.

카더가든

가수 카더가든이 23일 오후 서울 청담동 일지아트홀에서 열린 두 번째 정규앨범 ‘C’ 발매 기념 음감회에서 앨범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 서예진 기자 yejin@

앨범명 ‘C’는 카더가든(Car the garden), 시가레트(Cigarette), 크리스마스(Christmas) 등 카더가든이 좋아하는 단어들의 교집합으로 탄생했다. 카더가든은 “음반 제목을 정하는 게 너무 힘들었다. 사실 다른 단어보다 카더가든이 좋았는데 ‘카더가든의 카더가든 입니다’라고 하면 이상했다. 좋아하는 단어들의 공통이 첫글자 ‘C’여서 ‘C’가 됐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시가와 크리스마스 말고 좋아하는 ‘C’는 캐시(Cash)'”라고 덧붙여 웃음을 안겼다.

‘C’의 수록곡 대부분은 카더가든의 유년시절에 대한 노래다. 좋은 어른이 되고 싶은 ‘의연한 악수’, 부모님의 관심을 갈구했던 시절을 떠올린 ‘어 키드 프롬 배스룸(A Kid From Bathroom)’, 키만 큰 남자의 서러움을 담은 ‘톨보이’ 등은 모두 그의 이야기다.

카더가든은 “내가 존경하는 뮤지션 중 음악에 삶을 투영하는 분들이 많다. 나도 이번 앨범에서 인생을 노래로 녹이려는 시도를 처음 했다. 나를 내 음악에 넣으려 한 첫 움직임이라 의미가 있는 앨범”이라고 말했다. 이어 “앨범을 만들 때 슬프진 않았다. 담담하게 어떻게 지냈고, 여러 일들에 대해 어떤 생각을 했는지 한 톨의 거짓도 넣지 말자고 생각했다. 내 감정선이 많이 들어간 앨범”이라고 덧붙였다.

또 “이전에는 사랑 노래를 했다. 사랑하면 만나고 사랑하지 않으면 그만 만나자는 게 나의 연애관이다. (연애를 하지 않으니) 노래를 지어내야 하는데 더 이상 지어낼 사랑 노래가 없더라. ‘진짜 내 이야기를 해볼까?’ 생각해서 가족과 유년시절 이야기를 하게 됐다”고 설명을 보탰다.

카더가든

가수 카더가든이 23일 오후 서울 청담동 일지아트홀에서 두 번째 정규앨범 ‘C’ 발매 기념 음감회를 열었다. / 서예진 기자 yejin@

카더가든은 지난 2월 SBS ‘더 팬’에서 최종 우승하면서 대중적 인지도를 넓혔다. 이후 MBC ‘라디오스타’ ‘전지적 참견 시점’ 등에 출연하며 활동 영역을 넓히고 있다. 카더가든은 높아진 인지도에 대해 “너무 좋다”며 큰 만족감을 드러냈다. 그는 “많은 분들의 관심을 얻으려는 목적으로 나간 게 ‘더 팬’이다. 방송 출연 후 이전보다 나아졌다는 것이 에너지를 준다. 너무 만족하고 있다”고 밝혔다.

특히 “예능 프로그램에 불러만 주신다면 늘 나가고 싶다. 저를 음악에 투영시키는 것처럼 TV에서도 나를 더 보여주고 싶다. 음악 뒤에 숨어있는 사람이 아니라 인간으로서의 모습도 가감없이 보여드리고 싶다”고 털어놨다.

음원 성적에 대한 욕심도 숨기지 않았다. 그는 “성적은 내 자존심과 욕심의 문제이기도 하고 앨범을 위해 힘쓴 분들에 대한 책임감도 있다. 이번에도 앨범을 위해 힘써준 분들에 대한 책임감이 있어서 98위 정도만 할 수 있다면 좋겠다”고 털어놓았다.

카더가든의 ‘C’의 전곡 음원은 오늘(23일) 오후 6시 각 음원사이트에서 공개된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