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염주의보’ 박나래 “스탠딩 코미디쇼 무대, 처음 올랐을 때 발가벗겨진 기분”

[텐아시아=박창기 기자]

개그우먼 박나래가 23일 오후 서울 삼청동 블루스퀘어에서 열린 넷플릭스 ‘박나래의 농염주의보’ 기자간담회에 참석했다. /사진제공=넷플릭스

개그우먼 박나래가 “스탠딩 코미디쇼 무대에 처음 올랐을 때 발가벗겨진 기분이었다”라고 털어놓았다.

23일 오후 서울 삼청동 블루스퀘어에서 ‘박나래의 농염주의보’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이날 박나래는 “자신의 이름을 걸고 코미디 공연을 한다는 것은 모든 개그맨의 꿈이다. 처음에 회사를 통해 내 이름을 건 무대를 기획했다는 소식을 접했을 때 아직까지 자격이 되지 않는다고 생각했다”면서 “너무 빠른 시간에 무대에 오르게 되면서 많이 긴장했다. 스탠딩 코미디쇼라는 게 오로지 나 혼자 감당해야 하는 무대라서 처음에 올랐을 때 발가벗겨진 기분이었다”고 밝혔다.

이어 “소품도 없고 파트너도 없이 말 하나로 웃겨야 해서 어려움이 있었다. 다행히 관객들이 많이 웃어주고 긍정적으로 반응해줬다. 첫 공연은 잊지 못할 만큼 감격스러운 무대였다”고 덧붙였다.

‘박나래의 농염주의보’는 박나래가 어디에서도 공개하지 않았던 자신만의 비방용 이야기를 방출하는 스탠딩 코미디쇼다. 지난 16일 공개됐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