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허지웅 “암 선고 받고 집·차는 엄마, 현금은 동생 줘야겠다 생각”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라디오스타’ 허지웅. /사진=MBC ‘라디오스타’ 영상 캡처

작가 겸 방송인 허지웅이 MBC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병마의 산’을 넘은 눈물의 스토리를 공개했다. 그는 암 선고를 받던 날의 생생한 기억을 털어놔 보는 이들을 안타깝게 했다.

23일 ‘라디오스타’ 본방송에 앞서 ‘병마의 산’을 넘은 허지웅의 가슴 아픈 스토리가 담긴 영상이 네이버 TV를 통해 공개됐다.

허지웅은 지난해 12월 혈액 암의 일종인 ‘악성 림프종’ 판정 소식을 알리며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그는 오랜 투병 끝에 건강한 모습으로 복귀해 관심을 모았다.

공개된 영상에서 허지웅은 암 선고 받던 날을 회상했다. 매년 건강검진을 받으며 건강을 챙겨왔다는 그는 처음 갔던 대학병원에서 암 판정을 받은 후 “내 입장에선 화가 난다”며 당시의 기분을 전했다.

암 선고를 받고 병원을 나온 그는 “다리에 힘이 풀렸다. 절반은 안 믿었다”고 허탈했던 심경을 밝혔다. 도저히 받아들이기 힘든 현실 속에서도 그는 “집과 차는 엄마, 현금은 동생 줘야겠다고 생각했다”라며 보는 이들의 가슴을 뭉클하게 했다.

영상 마지막에서는 그를 머뭇거리게 한 이야기가 예고됐다. “암 선고 받자마자 땅을 치고 후회한 게 있다고?”라는 질문에 대한 그의 대답이 무엇일지 본 방송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이날 방송은 밤 11시 5분 시작되며 ‘병마의 산’을 넘은 허지웅을 비롯해 인생의 갖은 산을 넘은 엄홍길, 이봉원, 한보름이 함께하는 ‘산을 넘는 녀석들’ 특집으로 꾸며진다.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