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퀴즈’ 김태호·나영석 깜짝 출연…40억 연봉설부터 강호동·유재석 ♥까지 (종합)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유 퀴즈 온 더 블럭’./ 사진=tvN 방송화면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이하 유퀴즈)에 예능 PD계 양대산맥 김태호 PD와 나영석 PD가 깜짝 등장해 화제다.

지난 22일 방송된 ‘유퀴즈’에서는 유재석과 조세호가 콘텐츠 산업의 중심지인 상암으로 향했다.

이날 유재석은 김태호 PD와 전화 연결을 시도했다. 김 PD는 “갑작스럽게 아이돌이 탄생해서 요즘 바쁘다”며 MBC ‘놀면 뭐하니’에서 트로트 계의 아이돌로 불리는 유산슬(유재석)에 대해 이야기 했다.

유재석은 ‘놀면 뭐하니’의 ‘유플레쉬’ ‘뽕 포유’를 통해 각각 드러머와 트로트 가수로 도전해 활약하고 있다. 그는 김 PD에게 “의사와 상관없이 드럼을 치게하고 너무한 거 아니냐”며 따졌다. 그러자 김 PD는 “형은 처음에는 힘들다고 해도 사람들의 호응이 좋으면 시작은 까맣게 잊고 기분 좋아하더라. 연탄 같은 삶을 살지 않나. 성냥처럼, 연탄처럼 나를 태워 남을 기쁘게 한다”라고 칭찬했다.

이어 김 PD는 “나에게 영향을 준 대중문화 스타가 있느냐”는 질문에 “유재석”이라며 “밤새 편집할 때마다 응원이 되고 격려가 된 건 유재석 씨의 프로그램이었다. 내가 편집해야 했는데 그걸 못할 정도로 ‘동고동락’에 빠졌고, ‘쿵쿵따’를 보면서 주말을 보내기도 했다”고 떠올렸다.

김 PD는 앞으로 함께하고 싶은 대중문화 스타로도 망설임 없이 유재석을 꼽았다. 특히 그는 “미래의 예능은 두 가지로 나뉜다. 하나는 유재석이 있는 프로그램, 하나는 유재석이 없는 프로그램”이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이어 유재석과 조세호는 tvN 사무실에 들러 ‘유퀴즈’ 프로그램 편집실을 둘러봤다. 그러다 낯익은 목소리를 듣게 됐고, 나영석PD와 마주치게 됐다. 유재석은 “갑자기 대어를 낚았다”며 흥분했다.

이날 나 PD는 “프로그램이 잘 돼야 한다고 생각한다. 시청률이 좋아야 한다. 함께 일하는 사람들이 많지 않나. 서로 잘 돼야 좋다”며 ‘시청률’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자신의 캐스팅 기준 역시 “시청률”이라고 털어놔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많은 사람들이 좋아하고 기대를 해준다. 그래서 실패하면 그 칭찬이 반대로 돌아올 수 있는 생각이 들어 새로운 시도에 주저하게 된다. 성공의 맛을 봐서 그런가”라고 솔직하게 말했다.

또한 “윤여정 선생님이 농담반 진담반으로 ‘너는 크게 한번 실패해 봐야 진짜 좋은 인생이 열릴거야’라고 말씀을 해주신 적이 있다”고 덧붙였다.

나 PD는 자신에게 영향을 끼친 대중문화 스타로 강호동을 꼽았다. 그는 “요즘 강호동 형 생각을 많이 한다”며 “예전에는 강호동을 편하게 생각하지 않았다. 어쩌다 보니 아주 길게 함께 일을 하고 있다. 옛날에는 대단한 사람이 대단해 보였는데 요즘에는 오랫동안 꾸준한 사람이 대단해 보인다. 나도 그렇게 되고 싶다”고 말했다.

유재석은 ’40억 연봉설’에 대해서도 조심스럽게 물었다. 그러자 나 PD는 “돈 좀 받았다”고 말했다. 이에 조세호는 “열심히 일한 것에 대한 보상 아닌가요?”라고 했고, 유재석 또한 “그만큼의 성과를 냈기 때문에 주는 것”이라고 했다.

나 PD는 “많은 분들이 ‘와 저 사람은 좋겠다. 매년 저렇게 큰 돈을 받네’라고 하신다. 큰 돈이라 너무 감사하긴 하지만 연봉은 아니다”고 밝혔다.

더불어 “이걸 뭐라고 얘기하기가 너무 민망하다. 복도에서 후배들을 만나도 뭐라고 설명하기도 그렇다”며 “그 설명을 한다고 내가 그 돈을 안 받은 것도 아니고, 받기는 받았다. 그러니까 민망하다”고 솔직하게 털어놨다.

나 PD는 KBS ‘1박 2일’로 유명해졌다. 2013년 KBS를 떠나 tvN 으로 자리를 옮긴 뒤 ‘꽃보다 할매’ 시리즈, ‘삼시세끼’ 시리즈, ‘신서유기’ 시리즈  등을 연출하며 성공 가도를 달렸다. 그 와중에 ’40억 연봉설’이 나돌았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