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N 현장] 위너, 묵직한 감성의 ‘CROSS’로 첫 가을 컴백 “음악+비주얼, 확 바꿨어요”

[텐아시아=우빈 기자]

그룹 위너의 이승훈(왼쪽부터), 김진우, 강승윤, 송민호가 23일 오후 서울 청담동 CGV씨네시티에서 세 번째 미니앨범 ‘크로스(CROSS)’ 발매 기념 간담회를 가졌다. / 사진제공=YG엔터테인먼트

그룹 위너(WINNER)가 데뷔 이후 처음으로 가을에 컴백했다. 청량하고 밝은 노래를 주로 들려줬던 위너는 오늘(23일) 발표하는 세 번째 미니앨범 ‘크로스(CROSS)’로 다소 묵직한 감성과 메시지를 던진다. ‘크로스’에는 위너의 공허함과 외로움, 쓸쓸함이 담겼다. 더운 여름 건강한 에너지를 전파했던 위너는 쌀쌀한 가을, 진정성과 성장으로 승부수를 던진다.

위너가 23일 오후 서울 청담동 CGV씨네시티에서 세 번째 미니앨범 ‘크로스(CROSS)’ 발매 기념 간담회를 가졌다.

‘크로스’는 각자의 방향과 특색을 지닌 네 멤버가 모여 새로운 교차점이 된, 그들의 관계성·음악·스토리를 함축한 앨범이다. 앨범에는 타이틀곡 ‘쏘쏘(SOSO)’를 비롯해 ‘OMG’ ‘빼입어(DRESS UP)’ ‘플라멩코(FLAMENCO)’ ‘바람(WIND)’ ‘끄덕끄덕(DON’T BE SHY)’ 등 6곡이 수록됐다. 타이틀곡 ‘쏘쏘(SOSO)’는 강승윤이 작사·작곡하고, 송민호와 이승훈이 작사에 참여했다. 이별 후 아픔과 분노로 휘몰아치는 내면과 덤덤한 척하는 양면적인 모습을 ‘그냥 그저 그런’ 상태인 ‘SOSO’로 표현했다. 팝, 댄스, 힙합 등 장르적 범주를 탈피한 크로스오버가 특징인 곡이다.

그룹 위너의 강승윤(왼쪽부터), 김진우, 송민호, 이승훈이 23일 오후 서울 청담동 CGV씨네시티에서 세 번째 미니앨범 ‘크로스(CROSS)’ 발매 기념 간담회를 가졌다. / 사진제공=YG엔터테인먼트

이날 강승윤은 앨범명 ‘크로스’에 대해 “네 사람이 다른 개성을 가졌지만 하나의 점으로 뭉쳐서 하나의 위너가 되고, 반대로는 네 개의 방향으로 확장시키기도 한다는 이중적인 의미를 담고 싶었다”고 말했다.

위너는 최근 3년 간 ‘AH YEAH (아예)’ ‘밀리언즈(MILLIONS)’ ‘에브리데이(EVERYDAY)’ ‘럽미 럽미(LOVE ME LOVE ME)’ ‘아일랜드(ISLAND)’ ‘릴리릴리(REALLY REALLY)’ 등 청량하고 밝은 노래만 발표했다. 발표한 모든 곡이 히트하면서 위너는 ‘여름’과 ‘청량’을 대표하는 보이 그룹이 됐다. 하지만 이번에는 처음으로 가을에 컴백하면서 이미지 변신에 도전한다.

강승윤은 “밝고 청량한 이미지에서 확실한 변신을 하고 싶었다. 전체적으로 무거운 톤의 곡들을 구성해 컴백했다”고 말했다. 송민호는 “위너 하면 많은 분들이 여름을 떠올리지만 우리가 처음부터 그런 방향을 지향했던 것은 아니다. 사실 위너는 원래 가을이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는 “가을 남자 위너가 이 쓸쓸한 가을에 조금의 위안이 됐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강승윤은 “새로운 위너, 변화된 위너를 보여드리고 싶다는 말을 계속했다. 우리가 앨범마다 장르 혹은 콘셉트에 변화를 줬지만 팬들과 대중들이 큰 변화라고 느끼지는 못한 것 같다”며 “우리의 음악 색깔이 머물러 있더라. 우리는 변화를 추구하려고 노력했는데 잘 전달되지 않았다는 생각이 컸다. 이번에는 제대로 변화를 주자, 음악뿐만 아니라 비주얼로도 변화하자는 각오를 했다”고 고백했다.

그룹 위너의 ‘SOSO’ 뮤직비디오 티저 이미지/ 사진제공=YG엔터테인먼트

이날 간담회에서 공개된 ‘쏘쏘’ 음원은 차가운 듯 몽환적인 사운드가 귓가에 맴돌며 중독성을 유발했다. 청량하면서 건강한 에너지를 내뿜었던 최근 3년간의 위너의 노래들과 달리 묵직한 느낌을 줬다. 위너 음악 특유의 리듬감도 느껴졌지만, 공허하기도 하고 쓸쓸하기도 하다. 함께 공개된 뮤직비디오도 파격 그 자체였다. 특히 멤버 이승훈의 전라 장면은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이승훈은 노출에 대해 “보이기에 화려한 직업을 가진 것 같지만 내면에는 외롭고 상처 받은 솔직한 모습을 비주얼로 담아냈다. 화려한 헤어와 액세서리 없이 진솔하게 힘든 모습을 표현했고 , 현대 사회에 상처 받고 힘든 사회인을 대표했다”면서 “가장 나다운 모습, 솔직한 모습을 담고 싶어 노출을 하게 됐다. 처음엔 속옷을 입었다가 아닌 것 같아 결국 다 벗었다”고 밝혔다.

위너가 소속된 YG엔터테인먼트에는 그간 일이 많았다. 아이콘 멤버 비아이가 대마초 흡입으로 팀을 탈퇴했고, YG 총괄 프로듀서였던 양현석이 성접대 및 원정 도박 의혹 등 많은 논란으로 경영진에서 물러났다.

이에 대해 강승윤은 “그간의 일에 마음고생을 하지 않았다면 거짓말이다. 페스티벌과 행사들이 많아서 팬들을 만나며 치유를 받았다. 다음 앨범을 준비해서 팬들에게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는 게 답이라는 생각을 했다”고 말했다. 이어 “(양현석이 물러나면서) 우리가 자체적으로 판단하는 상황이 많이 생겼다. 뮤직비디에도 파격적인 장면이 많지 않나. 방향이 맞는 걸까 우리끼리 회의를 많이 했다. 책임도 다 우리에게 돌아오니 힘든 점도 있었다”고 털어놨다. 그는 “반대로 위너가 하고 싶었던 메시지를 부각할 수 있었다”고 덧붙였다.

김진우는 “‘쏘쏘’에 대한 개인적인 생각을 밝히자면 ‘참지 말고 분을 표출하자’는 것이다. 선을 지키면서 할 말은 하자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강승윤은 “노래를 만들 때 대중적인 메시지를 생각하진 않았는데, 진우 형의 말이 맞는 말인 것 같다”고 동의했다.

그룹 위너의 세 번째 미니앨범 ‘CROSS’ 카운터 영상. /사진제공=YG엔터테인먼트

위너는 음원을 발표했다 하면 차트 1위를 차지하는 ‘음원 강자’다. 하지만 이번에는 순위에 대한 기대나 부담을 내려놓겠다고 밝혔다.

강승윤은 “팬들과 올해 두 번 컴백을 약속했는데, 그 약속을 지킬 수 있어서 기쁘다”고 말했다. 이어 “내가 멤버들 중 차트 확인을 많이 하는데, 이번에는 안 하려고 한다. 이번에 목표한 바는 ‘기존 이미지에 대한 변신’이다. 거기에 의의를 두겠다”면서 “뮤직비디오나 앨범 등 결과물이 만족스럽게 나왔기 때문에 그것만으로 만족감이 크다. 팬들이 좋아해주신다면 또 만족할 것 같다”고 설명했다.

위너의 ‘크로스’ 전곡 음원은 오늘(23일) 오후 6시에 각 음원사이트를 통해 공개된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