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너 강승윤 “‘CROSS’로 청량한 기존 이미지에서 확실한 변신 주고 싶었다”

[텐아시아=우빈 기자]

그룹 위너의 강승윤(왼쪽부터), 김진우, 송민호, 이승훈이 23일 오후 서울 청담동 CGV씨네시티에서 세 번째 미니앨범 ‘크로스(CROSS)’ 발매 기념 간담회를 가졌다. / 사진제공=YG엔터테인먼트

그룹 위너의 강승윤이 ‘청량’으로 대표되던 기존의 이미지를 탈피하고 싶다고 밝혔다.

위너가 23일 오후 서울 청담동 CGV씨네시티에서 세 번째 미니앨범 ‘크로스(CROSS)’ 발매 기념 간담회를 가졌다.

‘크로스’는 각자의 방향과 특색을 지닌 네 멤버가 모여 새로운 교차점이 된, 그들의 관계성·음악·스토리를 함축한 앨범이다. 앨범에는 타이틀곡 ‘쏘쏘(SOSO)’를 비롯해 ‘OMG’ ‘빼입어(DRESS UP)’ ‘플라멩코(FLAMENCO)’ ‘바람(WIND)’ ‘끄덕끄덕(DON’T BE SHY)’ 등 총 6곡이 수록됐다.

이날 강승윤은 앨범명 ‘크로스’에 대해 “네 사람이 다른 개성을 가졌지만 하나의 점으로 뭉쳐서 하나의 위너가 되고, 반대로는 네 개의 방향으로 확장시키기도 한다는 이중적인 의미를 담고 싶었다”고 말했다. 이어 “밝고 청량한 이미지에서 확실한 변신을 주고 싶었다. 전체적으로 무거운 톤의 곡들을 구성해 컴백했다”고 덧붙였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