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년생 김지영’, 호주·싱가포르 등 37개국에 선판매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영화 ‘82년생 김지영’ 포스터. /사진제공=롯데엔터테인먼트

예매율 1위에 오르며 흥행 조짐을 보이고 있는 영화 ’82년생 김지영’이 전 세계 37개국에 판매됐다.

’82년생 김지영’은 1982년 태어나 2019년 오늘을 살아가는 ‘김지영’(정유미)의 아무도 몰랐던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누적 판매 100만 부를 돌파한 동명의 베스트셀러를 원작으로 한 작품으로 시사회 이후 언론과 관객들의 뜨거운 호평을 받았다.

’82년생 김지영’은 해외 각지 관계자들의 극찬 속 호주, 홍콩, 대만, 필리핀, 싱가포르, 말레이시아, 베트남, 라오스, 태국 등 전 세계 37개국에 판매됐다. 싱가포르 배급사 관계자는 “배우들의 완벽한 케미와 뛰어난 연기가 인물들을 살아있는 캐릭터로 만들어줬다”고 평가했다. 선판매된 대부분의 국가에서는 동시기 개봉을 추진으로, 영화에 대한 현지의 뜨거운 관심을 실감케 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