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디 “데뷔까지 3년 걸렸다…내 강점은 ‘파워풀'”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가수 해디. / 조준원 기자 wizard333@

신인 여성 솔로 가수 해디(HEDY)가 “내 강점은 힘 있는 목소리”라고 말했다. 23일 오후 2시 서울 서교동 JDB스퀘어에서 열린 첫 번째 미니음반 ‘포션 포 해디(PORTION FOR HEDY)’의 쇼케이스에서다.

해디는 2016년 SBS 오디션 서바이벌 프로그램 ‘판타스틱 듀오’의 에일리 편에 출연해 ‘아차산 아이스크림녀’로 얼굴을 알렸다. 당시 뛰어난 가창력과 독특한 음색으로 주목받았고 ‘최종 듀오’로 뽑혔다. 이후 가수로 데뷔하기 위해 수년간 연습을 거쳤다고 한다. 3년 만에 나온 데뷔 음반은 작곡가 윤일상과 황찬희, 작사가 김이나 등의 지원사격을 받아 완성했다.

해디는 이번 새 음반에 타이틀곡 ‘롤링 스톤(Rolling Stone)’을 비롯해 ‘쉬운게 아닌가봐’ ‘지금껏 그래왔듯이’ ‘홈(Home)’ 등 4곡을 담았다. 윤일상이 만든 ‘롤링스톤’은 소울 장르로, 20대 청년들의 애환과 삶을 가사에 녹였다.

그는 자신만의 강점을 묻는 질문에 “다른 가수와의 차별화는 ‘파워풀함’이다. 뿐만 아니라 감성적인 면을 강조한 차분한 노래도 많이 연습하고 있다. 앞으로 다양한 분위기의 노래를 발표하고 싶다”고 설명했다. 이어 “더불어 자작곡을 실은 음반도 낼 수 있도록 열심히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해디는 오는 24일 정오 각 음악 사이트에 데뷔 음반을 발표하고 본격 활동에 나선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