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투4’ 다비치 이해리 “노래 부르다 죽을 뻔한 적 있다”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해피투게더4’의 다비치 이해리./사진제공=KBS2

KBS2 ‘해피투게더4’에서 다비치 이해리가 노래 부르다 죽을 뻔한 적이 있다고 밝힌다.

오는 24일 방송되는 ‘해피투게더4’는 ‘위대한 쇼’ 특집으로 꾸며진다. 스페셜 MC 김세정이 함께하는 이날 방송에는 이름만 들어도 흥이 절로 돋우어지는 행사의 신 진성, 홍진영, 이해리, 허경환, 박서진이 출연한다.

그중 대학 행사를 휩쓸며 ‘대학 행사의 여제’로 불리는 다비치의 이해리가 눈길을 끈다. 평소 예능에 잘 출연하지 않는 만큼 그의 출연이 더욱 반갑게 느껴지는 것. 이해리는 “예능을 무서워한다”며 출연 이유로 홍진영을 꼽았다고 해 궁금증을 자아낸다.

이해리는 예능을 무서워한다고 고백한 것과 달리 완벽한 모창 실력으로 스튜디오를 발칵 뒤집는다. 특징을 콕 집어낸 홍진영 모창과 박정현 모창은 듣고 있던 모두의 입을 쩍 벌어지게 한다. 또한 신곡 ‘나만 아픈 일’을 라이브로 부르며 “CD 씹어 먹은 거 아니냐” “진짜 라이브 맞냐”는 평을 이끌어냈다는 후문이다.

또한 데뷔부터 지금까지 다양한 무대에 서 온 이해리는 무대에서 있었던 에피소드들에 대해서도 털어놓는다. 특히 그는 무대 위에서 무대 효과로 사용된 꽃가루 때문에 죽을뻔한 사연으로 모두를 놀라게 한다. 이와 함께 이해리의 무대 위 다양한 굴욕들이 공개된다. 감성적인 발라드로 마음을 촉촉하게 물들이는 다비치의 무대에 출연진이 웃음을 자아낸 이유는 무엇일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해피투게더4’는 매주 목요일 오후 11시 10분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