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년 만에 스크린 복귀한 이영애의 ‘변신’… ‘나를 찾아줘’ 11월 27일 개봉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나를 찾아줘’ 1차 포스터./ 사진제공=워너브라더스코리아

배우 이영애가 14년 만에 스크린에 복귀한다. 제44회 토론토 국제영화제 공식 초청작인 영화 ‘나를 찾아줘’를 통해서다.

‘나를 찾아줘’는 6년 전 실종된 아들을 봤다는 연락을 받은 정연(이영애)이 낯선 곳, 낯선 이들 속에서 아이를 찾아 나서며 시작되는 스릴러다. 이영애의 14년 만의 스크린 복귀작이자 유재명, 박해준 등 실력파 배우들의 가세로 개봉 전부터 뜨거운 기대를 모으고 있다.

제작진은 오는 11월 27일 개봉을 확정 짓고, 궁금증을 고조시키는 1차 포스터를 공개했다. 포스터에는 아이를 찾을 수 있다는 희망을 포기하지 않는 정연 역을 통해 또 한 번 독보적인 캐릭터를 완성할 이영애의 변신과 존재감을 담겨 있어 시선을 압도한다.

눈물을 참는 듯 눈시울이 붉어진 모습의 이영애의 모습이 눈길을 끈다. 아이를 잃어버린 부모의 고통부터 반드시 찾겠다는 복합적인 감정을 오롯이 눈빛으로 담아내며, 정연 역을 통해 보여줄 밀도 높은 연기에 대해 기대감을 높였다.

여기에 “모두가 진실을 숨기고 있다”라는 카피는 아이를 찾기 위해 모두가 진실을 은폐하는 낯선 곳에 뛰어든 정연 앞에 펼쳐질 긴장감 넘치는 스토리와 예측불가 전개를 예고하며 호기심을 자극한다.

‘나를 찾아줘’는 오는 11월 27일 개봉 예정이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