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괴릴라 데이트’ 쌈디, “미치광이들 아닌가?”···오프닝부터 땀 줄줄

[텐아시아=박창기 기자]

tvN D 디지털 예능 ‘괴릴라 데이트’ 예고편. /사진제공=tvN

tvN D 디지털 예능프로그램 ‘괴릴라 데이트’가 새 시즌으로 돌아온다.

‘괴릴라 데이트’는 연예인 게스트와 함께 길거리에서 펼치는 토크쇼다. 개그맨 이용진과 이진호, 일명 용진호 콤비가 MC로 활약하며 게스트를 향한 존중과 막말을 뒤섞인 진행을 선보여 화제를 모았다. 지난 시즌에는 조세호, 스윙스, 수퍼비, 비와이 등 최근 핫한 연예인들이 ‘괴릴라 데이트’를 방문해 용진호와 거침없는 폭로전을 벌였다.

23일 공개되는 ‘괴릴라 데이트’에는 래퍼 쌈디가 게스트로 출연해 어디서도 밝힌 적 없는 속마음을 털어놓는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용진호는 “우리가 수위가 좀 있는데, 어느 정도까지 괜찮느냐”고 물었고, 쌈디는 “다 좋다. 보니까 수위가 약하더라”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하지만 쌈디는 이어지는 용진호의 공격에 땀을 흘리며 당황했다.

또한 쌈디는 번아웃 증후군을 앓던 과거부터 절친 그레이, 박재범과 연관된 뜻밖의 루머 등에 대해 거침없이 답했다. 그는 음악을 하면서 느꼈던 속마음을 밝히면서 용진호의 공감을 불러일으켰다.

무엇보다 더욱 강해진 용진호의 진행이 돋보였다. 용진호는 “‘괴릴라 데이트’의 채널 독립을 원하는 구독자가 많다”며 녹화 현장에 나와 있는 제작진과 조회 수를 걸고 채널 독립을 약속했다.

제작진은 “‘괴릴라 데이트’의 새 시즌을 기다려준 구독자들에게 감사드리며, 다양한 게스트와 용진호의 티격태격 케미를 색다른 재미로 전달할 예정”이라면서 “새 시즌에 첫 게스트로 출연한 쌈디가 용진호의 푸대접에 어쩔 줄 몰라 하며, 진땀 빼는 모습과 세 사람의 폭소 넘치는 케미를 즐겨주길 바란다”고 전했다.

‘괴릴라 데이트’는 23일 오후 6시 공개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