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년생 김지영’, 전 예매 사이트 예매율 1위 ‘뜨거운 관심’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영화 ’82년생 김지영’ 포스터와 예매율. /사진제공=롯데엔터테인먼트

영화 ’82년생 김지영’이 개봉일인 오늘(23일) 영진위 통합전산망과 전 예매 사이트에서 예매율 1위를 기록했다.

’82년생 김지영’은 1982년 태어나 2019년 오늘을 살아가는 김지영(정유미)의 아무도 몰랐던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누적 판매 100만 부를 돌파한 동명의 베스트셀러를 원작으로 한 작품으로 시사회 이후 언론과 관객들의 뜨거운 호평을 끌어내고 있다.

’82년생 김지영’은 이날 오전 10시 기준 영진위 통합전산망과 전 예매 사이트에서 예매율 1위에 등극했다. 이는 400만 관객을 동원한 ‘조커’를 비롯한 많은 경쟁작을 모두 제친 것으로 ’82년생 김지영’을 향한 관심을 보여준다. 또한 영진위 전산망에서 예매율은 50%를 넘겼다. 이 같은 열띤 반응에 힘입어 ’82년생 김지영’의 주역들은 개봉주 주말 서울 지역 무대인사를 통해 관객들과 직접 만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