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G “지드래곤·태양·대성 전역 현장 방문 자제…돼지열병 확산 우려” (공식)

[텐아시아=우빈 기자]

그룹 빅뱅의 지드래곤(왼쪽부터), 태양, 대성 / 사진=텐아시아DB,YG 엔터테인먼트

그룹 빅뱅 멤버 지드래곤, 태양, 대성이 각각 전역을 앞둔 가운데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이하 YG)가 팬들에게 당부의 말을 전했다.

YG는 23일 오전 빅뱅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BIGBANG 지드래곤, 태양, 대성 전역 현장 방문 관련 안내’라는 제목의 글을 게재했다.

YG는 “지드래곤, 태양, 대성이 복무하고 전역 예정인 부대는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바이러스 검출 접경지로, 더 이상의 전염 확산 방지를 위해 방역체계를 강화하고 있는 만큼 해당 지역의 방문 자제를 권고하고 있습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행정 당국 역시 각별한 주의를 요구한 상황으로, 바이러스 확산 방지 및 팬 여러분들의 안전을 위해 전역 현장 방문을 자제해주시기 바랍니다”라고 양해를 구했다.

지드래곤은 2018년 2월, 같은 해 3월에는 태양과 대성이 현역 입대했다. 지드래곤, 태양, 대성은 각각 10월과 오는 11월 국방의 의무를 마치고 전역한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