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선로코 녹두전’ 왕의 아들 장동윤, 출생의 비밀 알았다…‘충격’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조선로코-녹두전’ 방송 화면./사진제공=KBS2

KBS2 월화드라마 ‘조선로코-녹두전’에서 장동윤이 자신이 왕의 아들이라는 출생의 비밀을 알았다.

지난 22일 방송된 ‘조선로코-녹두전’ 13~14회 시청률은 각각 6.2%, 6.0%(닐슨코리아)를 기록하며 동시간대 1위 자리를 지켰다. 이날 방송에서 녹두(장동윤 분)와 동주(김소현 분)의 엇갈린 진심이 애틋함을 자아냈다. 또한 왕의 숨겨진 아들이라는 출생의 비밀을 알게 된 녹두가 운명의 변곡점을 맞으며 파란을 예고했다.

과부촌의 살수들을 알게 된 광해(정준호 분)는 서낭당으로 찾아왔고, 녹두는 기지를 발휘해 반정세력들이 무사히 몸을 숨길 수 있게 도와줬다. 율무와 동주의 대화를 엿듣게 된 녹두는 과부촌을 떠날 계획에 자신을 이용한 것뿐이라는 동주의 말에 충격을 받았다. 서로에게 향하는 마음을 숨긴 녹두와 동주의 엇갈린 진심이 두 사람을 괴롭게 했다.

떠날 준비를 하면서도 동주는 녹두의 곁에 남고 싶은 마음에 갈등했고, 녹두도 동주가 사라질까 불안해했다. “좋아해달라고 안 해. 필요하면 이용해 상관없어. 그러니까 없어지지 마”라는 녹두의 말은 동주의 마음을 파고들었다.

여기에 녹두를 향한 동주의 마음을 알게 된 율무의 분노가 고조되며 긴장감을 증폭시켰다. 녹두를 지키기 위해서라도 떠나야 하는 동주는 율무를 찾아가 그를 건드리지 말라는 약조를 했다. “좋아해도 감출 것입니다. 혼자 남아 살아가는 게 얼마나 끔찍한지 잘 아니까”라며 눈물을 흘리는 동주의 모습에서 녹두를 향한 깊은 연심이 느껴졌다.

녹두는 궐내의 파란 속으로 뛰어들었다. 광해에게 의심받기 시작한 허윤(김태우 분)은 무월단을 정리했고, 천행수(윤유선 분)와 녹두는 허윤의 집을 찾았다. 은밀하게 움직이는 허윤 무사들을 쫓아 황태(송건희 분)를 만나게 된 녹두. 그러나 녹두를 기다리고 있는 것은 차갑게 변한 형이었다. 가족에게 일어난 모든 일이 녹두 때문이라 비난하는 황태는 “네가 이 나라 임금의 아들이라서다”라는 충격 발언으로 녹두를 혼란에 빠뜨렸다. 녹두는 허윤을 찾아가 출생의 비밀을 확인하고자 했지만 그 순간 천행수가 들이닥쳐 과부촌이 위험에 빠졌음을 알게 됐다.

율무의 명에 의해 도적패들에게 습격당한 과부촌. 떠나려던 동주는 불바다가 된 과부촌을 발견해 도적들을 공격했지만 역부족이었다. 죽음의 문턱에 닿은 위태로운 순간 동주는 녹두의 이름을 불렀고, 기적처럼 녹두가 나타나 동주를 구했다.

서로에게 향하는 마음이 깊어질수록 두 사람을 가로막는 현실이 애틋함을 더하고 있다. 복수를 위해 죽음까지 각오한 동주는 홀로 남겨진 사람의 아픔을 누구보다 잘 알았다. 녹두의 절절한 고백에도 자신의 마음을 숨길 수밖에 없는 동주의 진심은 시청자들을 먹먹하게 만들었다. 게다가 왕의 숨겨진 아들이라는 비밀을 알게 된 녹두와 왕을 향한 복수를 꿈꾸는 동주. 두 사람의 뒤엉킨 관계가 순탄치 않은 로맨스를 예고하고 있다.

무엇보다 왕이 되겠다는 야심을 드러낸 율무가 왕의 아들이 살아있다는 것을 빌미로 허윤을 흔들고 있는 상황. 왕으로 추대하려던 영창대군은 죽었고, 율무는 왕의 재목이 아니라고 생각하는 허윤이 녹두를 대체재로 떠올리며 녹두의 앞에 놓인 운명에도 궁금증이 쏠린다.

‘조선로코-녹두전’은 매주 월, 화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