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끼줍쇼’ 박하선 “내가 유일한 ‘강심장’ 수혜자”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한끼줍쇼’ 스틸컷./사진제공=JTBC

배우 박하선이 SBS 예능 ‘강심장’ 수혜자라고 밝혔다.

23일 방송되는 JTBC ‘한끼줍쇼’에는 배우 소이현과 박하선이 밥동무로 출연해 영종 하늘 도시에서 한 끼에 도전한다.

최근 진행된 ‘한끼줍쇼’ 녹화에서 오랜만에 강호동을 만난 박하선은 “‘강심장’에 나갔었다”고 과거 인연을 언급했다. 이에 강호동은 녹화 중 박하선이 조는 모습으로 화제를 일으켰던 당시를 회상했다. 박하선은 “‘강심장’에서 졸아서 시트콤 ‘하이킥3’에 캐스팅 됐다”며 “다 강호동의 피해자라고 하는데, 내가 유일한 수혜자”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소이현과 박하선은 아름다운 해양에 둘러싸인 영종 하늘 도시의 아파트 단지에서 벨 도전에 나섰다. 떨리는 마음으로 벨 앞에선 박하선은 연이은 부재중 속에서 어렵게 첫 응답에 성공했다. 이를 놓칠세라 “요리도 해드릴 수 있고, 청소도 해드릴 수 있다”라며 집요한 한 끼 열정을 드러냈다.

긴장과 설렘을 안고 시도한 첫 도전에서 실패를 맛본 소이현은 “근데 재밌다”며 처음 겪은 ‘띵동’의 맛에 빠져 들었다. 그러나 20년차 배우 소이현도 인지도 굴욕을 피해가지 못했다. 소이현은 “배우 소이현이라고 하는데 아세요?”라며 도전을 이어갔지만 모두 “몰라요”라고 응답해 굴욕 3연타를 맛봤다. 이에 당황한 소이현은 “나를 아무도 모른다. 나 20년 동안 뭐했지”라며 망연자실한 모습을 보였다.

순탄치 않은 도전을 예고한 소이현과 박하선의 한 끼 도전 결과는 이날 오후 11시 방송되는‘한끼줍쇼’ 영종 하늘 도시 편에서 확인할 수 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