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간아이돌’ 러블리즈 케이, 청순함 탈피···섹시 댄스로 반전 매력 ‘뿜뿜’

[텐아시아=박창기 기자]

MBC에브리원 ‘주간아이돌’ 스틸컷. /사진제공=MBC

그룹 러블리즈의 케이가 섹시 댄스로 반전 매력을 선보인다. MBC에브리원 ‘주간아이돌’에서다.

23일 방송되는 ‘주간아이돌’에는 최근 솔로 데뷔곡 ‘I Go’로 돌아온 케이, 드림캐쳐의 시연, 이달의 소녀의 희진이 출연해 남다른 예능감을 뽐낸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케이, 시연, 희진은 방송을 위해 ‘이달의 러브 캐쳐’로 뭉쳤다. 특히 케이는 기존에 청순한 이미지를 벗어나 섹시 댄스에 도전해 색다른 매력을 발산했다.

세 사람은 3MC(조세호, 남창희, 광희)의 무근본 댄스를 커버하는 ‘극한 커버’ 코너에 참여했다. 그중 케이는 광희가 춘 아이비의 ‘유혹의 소나타’에 과감하게 도전장을 내밀었다. 케이는 음악이 시작되자 강렬한 눈빛과 도발적인 춤 선으로 섹시한 매력을 선보여 출연진의 감탄을 자아냈다.

조세호는 ‘위로 사랑 내리사랑’이라는 신개념 댄스를 선보이며 시연과 협업 무대를 펼쳤다. 창희는 EXO-CBX로 변신해 파워 댄스를 선보이며 현장을 발칵 뒤집어 놨다. 창희의 파워 댄스를 커버한 희진은 남자 아이돌 못지않은 강렬한 퍼포먼스로 모두의 찬사를 끌어냈다.

이어 ‘이달의 러브 캐쳐’와 3MC(조세호, 남창희, 광희)의 숨 막히는 대결이 시작됐다. 이들은 서로 겹치지 않는 아이템을 착용해야 하는 게임을 통해 숨어 있던 예능감을 뽐냈다. 특히 시연은 기상천외한 넥타이 사용법을 선보였다고 궁금증을 높인다.

‘주간아이돌’은 23일 오후 5시 방송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