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숙도 응원하는 만남”…‘연애의 맛3’ 윤정수부터 박진우까지 ‘연애 출사표’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연애의 맛’ 윤정수(왼쪽 위부터 시계 방향), 박진우, 이재황, 정준, 강두. /사진제공=TV CHOSUN ‘연애의 맛’

TV CHOSUN 연애 리얼리티 프로그램 ‘연애의 맛’ 시즌3에서 윤정수, 정준, 강두, 박진우, 이재황이 잊고 지냈던 연애의 ‘맛’을 되살리겠다는 필승의 각오를 다졌다.

오는 24일 오후 11시에 처음 방송될 ‘연애의 맛’ 시즌3는 사랑을 잊고 지내던 싱글 스타들이 그들이 꼽은 이상형과 사랑을 찾아가는 연애 예능 프로그램. ‘연예계 대표 노총각’ 윤정수, 순박한 미소의 데뷔 29년 차 배우 정준, 그룹 더 자두로 가수 활동을 하다 배우로 전향한 강두, 데뷔 16년차 꽃미남 배우 박진우 등 반가운 얼굴들과 함께 시즌2 이재황이 출연을 확정했다. 나이가 꽉 찬 솔로남 5인방의 진정성 담긴 ‘리얼 연애’의 모습이 어떤 설렘을 안기게 될지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이와 관련 윤정수, 정준, 강두, 박진우, 이재황이 시즌3에 대한 출사표를 던지면서 직접 속내를 털어놨다. 올해 48세인 윤정수는 ‘진짜’ 결혼을 위해 ‘연애의 맛’ 시즌3 출연을 결심했다. 윤정수는 “이 만남은 김숙도 응원해주는 만남”이라며 약 2년여 간 가상 부부로 활약했던 김숙의 각별한 지지를 받았음을 전했다. 이어 “부디 ‘연애의 맛’에서 제 마지막 연애를 할 수 있었으면 좋겠다. 저의 이 절실함이 진심이 되길 바란다”라고 진정성 어린 마음가짐을 전했다.

‘사춘기’와 ‘맛있는 청혼’ 등에서 순박하고 선한 미소로 많은 여심을 훔쳤던 ‘원조 국민 썸남’ 정준은 다섯 명 출연자 중에서 의외의 반전 매력을 가장 먼저 드러낼 전망이다. 정준은 “배우가 아니라 정준이라는 한 남자로, 좋은 분을 만나 솔직한 연애를 할 수 있다면 더 행복해질 수 있을 것 같아서 용기를 내봤다”고고 진실된 속마음을 내비쳤다. 그러면서 “가식 없고 진중한 저의 연애를 보여드리고 싶다. 많은 응원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더 자두로 데뷔한 뒤 배우로 전향한 강두는 불규칙한 수입으로 인해 그동안 연애를 포기하고 살았다고 한다. 그는 “죽었던 연애 세포를 살려주신다는 작가님들 말에 출연하게 됐다”고 출연 계기를 밝혔다. 이어 “너무 솔직한 일상을 공개한다는 게 걱정이지만 가식 없이 찍었다. 잘 부탁드린다”고 긴장된 마음과 동시에 설렘을 내비쳤다.

16년 전과 변함없는 외모로 나타난 원조 꽃미남 배우 박진우는 “스물한 살에 데뷔해 꾸준히 작품 활동을 해오다보니 제대로 된 연애를 해 본 적이 없다. 이렇게 꽉 막힌 제 삶에 활력소가 돼주실 분을 만나고 싶어 출연하게 됐다”며 연애에 전혀 익숙하지 않은 솔로남임을 전했다. 이어 “무뚝뚝한 제가 한 여성을 만나게 되니 저도 모르는 제 모습에 깜짝 놀랄 때도 많았다. 또 다른 저를 보실 수 있을 테니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며 궁금증을 자극했다.

시즌2에 이어 시즌3에서도 설렘을 이어가게 된 이재황은 “누군가와 특별한 감정으로 많은 것을 함께 한다는 것에 대한 불편함과 두려움에 많이 조심스러웠다”고 오랜만의 연애에 부담됐던 심정을 내비쳤다. 그러나 이재황은 “하지만 이런 저의 부족함을 잘 이끌어주는 밝고 긍정적인 성격의 다솜씨를 만나서 더디지만 조금씩 변해가는 제 모습이 새롭고 쑥스럽지만 기대도 된다”며 “앞으로 저희 두 사람의 모습 많이 기대해주시면 감사하겠다. 지금 이 순간도 조심스럽기는 마찬가지다”라고 따뜻한 응원을 부탁했다.

제작진은 “윤정수, 정준, 강두, 박진우, 이재황 등이 나이가 제법 꽉 찬 솔로남들인 만큼 ‘연애의 맛’에서 만나게 된 상대방들과 최선을 다하는 만남을 갖고 있다”며 “진정성 담긴 이들의 진짜 로맨스 찾기는 어떤 모습으로 전개될 지 오는 24일 첫 방송을 기대해 달라”고 말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