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투4’ 홍진영 “언니 홍선영, 살 빠지더니 내 옷 입고 다녀”

[텐아시아=우빈 기자]

‘해피투게더4’ 홍진영 / 사진제공=KBS

트로트가수 홍진영이 언니 홍선영으로 인한 오해를 고백했다.

오는 24일 방송되는 KBS2 ‘해피투게더4’에는 가는 곳마다 흥을 몰고 다니는 행사의 신 진성, 홍진영, 이해리, 허경환, 박서진과 스페셜 MC 김세정이 출연한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홍진영은 등장부터 넘치는 에너지로 스튜디오를 밝게 물들였다. 처음부터 쉬지 않는 윙크와 춤은 누구든지 받아주는 MC 유재석까지 지치게 할 정도였다.

홍진영은 다이어트에 성공하며 주목받고 있는 언니 홍선영 씨 때문에 생긴 오해로 근황을 전했다. 그는 “언니가 살이 빠지더니 이제 내 옷을 입고 다닌다”며 정작 본인은 방송에서 사랑니 때문에 부은 얼굴로 살이 쪘다는 오해를 받았다고 털어놨다. 이어 한 누리꾼이 작성한 충격적인 댓글이 요즘 홍진영의 다이어트 열의를 불태웠다고 해 궁금증을 자극한다.

또한 홍진영은 MC 유재석과의 특별한 인연을 말하며 “유재석이 부르면 행사 위약금을 지불하고라도 취소하고 달려갈 것”이라고 폭탄선언을 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과연 홍진영이 이토록 유재석을 신뢰하고, 따르게 된 사건은 무엇일지 궁금증이 증폭된다.

가수뿐만 아니라 제작자로도 활약 중인 홍진영은 허경환이 소속된 그룹 마흔파이브에게 곡을 준 비하인드 스토리도 밝혔다. 특히 홍진영은 혹평의 대상이 된 마흔파이브 그룹 이름을 저격하며 자신의 솔직한 생각을 밝혔다고 해 기대를 더한다.

이와 함께 홍진영은 본인의 트레이드마크인 간드러지는 창법 강의와 행사 때문에 생긴 재미있는 에피소드로 모두를 빵빵 터뜨렸다고 전해져 본 방송이 기다려진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