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하루’ 재등장한 로운에 다리 힘 풀린 김혜윤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어쩌다 발견한 하루’ 스틸. /사진제공=MBC

MBC 수목드라마 ‘어쩌다 발견한 하루’(이하 ‘어하루’)의 청춘들이 체육대회를 즐기는 모습이 포착됐다.

하루(로운 분)가 자취를 감춘 가운데 23일 방송되는 ‘어하루’ 13, 14회에서 은단오(김혜윤 분)과 백경(이재욱 분)은 체육대회 행사에 참여해 이들에게 펼쳐질 새로운 사건에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앞서 은단오는 하루와 함께 만화 속 세상에서 운명을 개척하기 위한 모험을 계속해 왔다. 점점 가까워지는 두 사람의 관계는 은단오의 약혼자 백경과의 갈등을 유발하며 팽팽한 삼각관계를 만들어 냈다. 하지만 갑자기 자취를 감춘 하루로 인해 뜻밖의 반전이 이어져 새로운 갈등을 예고했다.

이런 가운데 스리고 체육대회에서 열띤 경기를 펼치는 청춘들의 모습이 공개돼 과연 새로운 스테이지에서 무슨 일이 일어날지 궁금증을 자극한다. 2인3각 경기에 출전하는 은단오와 백경의 모습, 치열한 달리기 대결을 보여줄 여주다(이나은 분)와 신새미(김지인 분)의 불꽃 튀는 모습 등이 포착돼 기대가 증폭되고 있다.

이날 방송에는 사라졌던 하루가 다시 나타나 안방극장에 놀라움을 안길 예정이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주저앉은 은단오에게 다가오는 하루의 모습이 담겨 두 사람이 어떻게 다시 만나게 된 것인지 궁금증을 유발하고 있다. 또한 무표정한 하루와 망연자실한 듯 눈물을 흘리는 은단오, 씁쓸한 표정으로 그녀를 내려다보는 백경의 시선이 교차하며 세 사람의 관계가 또 어떻게 뒤엉켜 긴장을 유발할지 주목된다.

‘어하루’는 매번 색다른 재미를 자아내는 스토리와 눈을 뗄 수 없는 전개, 촘촘한 갈등 구도 등으로 1020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으며 각종 커뮤니티와 SNS에서 뜨거운 반응을 얻고 있다. 지난 22 발표된 TV드라마 화제성 순위에서 1위를 차지, 3주 연속 상승세를 이어갔다.

다시 만난 은단오와 하루, 그리고 백경이 만들어갈 팽팽한 삼각관계와 허를 찌르는 반전 전개는 23일 밤 8시 55분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