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허지웅, 공개 구혼…“결혼도 하고 2세도 낳을 것”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라디오스타’ 허지웅(첫 번째 사진). /사진제공=MBC ‘라디오스타’

작가 겸 방송인 허지웅이 MBC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이상형을 고백한다. 최근 바뀐 결혼관을 공개해 화제를 모았던 그가 이번에는 공개 구혼으로 관심을 집중시킬 전망이다.

23일 오후 11시 5분 방송되는 ‘라디오스타’는 엄홍길, 이봉원, 허지웅, 한보름이 출연하는 ‘산 넘는 녀석들’ 특집으로 꾸며진다.

허지웅이 건강한 모습으로 돌아왔다. 지난해 12월 혈액암의 일종인 ‘악성 림프종’ 진단 소식을 알려 모두를 놀라게 했던 그가 항암 치료를 무사히 끝내고 방송에 복귀한 것. 그는 힘들었던 투병 생활을 털어놓으며 보는 이들을 안타깝게 했다.

허지웅은 이상형에 대해 이야기했다. 그는 “결혼도 하고 2세도 낳을 생각”이라며 다시 한번 모두를 놀라게 했다. 이어 그는 구체적인 이상형을 털어놓은 것은 물론 “DM 달라”며 공개 구혼을 해 관심을 집중시켰다.

또한 허지웅은 고난도 운동 중 하나인 ‘아쉬탕가 요가’에 빠졌다고 밝혔다. 그는 직접 요가의 한 자세를 선보여 시선을 끌었다. 이를 보고 자신 있게 나선 김구라는 그를 따라 하다 뜻밖의 ‘자이언트 베이비’에 등극해 시선을 모았다.

허지웅은 암 선고받던 날에 대해 이야기해 모두를 안타깝게 했다. 여러 전조증상에도 큰 의심을 하지 않았다는 그는 청천벽력과 같은 악성 림프종 진단에 다리에 힘이 풀렸다고 한다. 그는 “힘들었다”라며 울컥한 모습을 보여 눈물샘을 자극했다.

허지웅은 네잎 클로버를 받고 눈물 흘린 사연을 털어놓았다. 그의 감성적인 반전 모습에 관심이 집중되는 가운데 그는 자신에게 응원의 메시지를 보내준 모든 사람들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