뮤지컬 ‘여명의 눈동자’, 내년 1월 재연 확정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뮤지컬 ‘여명의 눈동자’ 포스터. / 제공=’여명의 눈동자’

 

뮤지컬 ‘여명의 눈동자’가 2020년 1월 다시 한번 관객들을 만난다.

23일 제작사 수키컴퍼니는 “‘여명의 눈동자’가 2020년 1월 23일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 대극장에서 재연한다”고 밝혔다.

‘여명의 눈동자’는 1991년 방송된 동명의 드라마를 재해석한 작품이다. 일제 강점기부터 한국 전쟁 직후까지 그 시대를 온 몸으로 겪었던 세 남녀의 삶을 다룬다. 지난 3월 초연돼 격동의 시기를 살았던 우리 민족의 아픔과 애절한 사랑 이야기를 노래와 퍼포먼스에 매끄럽게 녹여, 원작과는 또 다른 묵직한 감동을 선사했다.

대형 뮤지컬에서 보기 드문 런웨이 형식의 무대 구성을 통해 약 300석의 ‘나비석’을 마련해, 관객들이 배우들의 눈빛과 호흡을 고스란히 느낄 수 있도록 했다. 초연의 창작진이 이번에도 의기투합했다고 한다.

‘여명의 눈동자’는 내년 1월 23일 세종문화회관 대극장에서 막을 올린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