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혼담공작소 꽃파당’, 위기 맞은 혼담 로맨스…박지훈의 정체는?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JTBC ‘조선혼담공작소 꽃파당’ 방송 화면

JTBC 월화드라마 ‘조선혼담공작소 꽃파당’이 중전 간택을 두고 예측할 수 없는 전개를 예고했다.

지난 22일 방송된 ‘조선혼담공작소 꽃파당'(극본 김이랑, 연출 김가람)에서는 시작과 동시에 위기를 맞은 마훈(김민재 분)과 개똥(공승연 분)의 로맨스가 담겼다. 이수(서지훈 분)의 혼사를 거절한 마훈과 강지화(고원희 분)에게 새로운 제안을 받은 개똥이는 힘겨운 사랑을 끝까지 지킬 수 있을지 주목된다.

계회 때문에 규수가 돼야만 했다는 개똥이의 사연을 들은 마훈. “네가 괜찮아질 때까지 난 옆에 있을 것”이라는 가장 안심이 되는 위로를 전했다. 아울러 매파로서 자신의 마음을 눈치 채지 못한 것은 실수였다며 더 이상 자신의 마음을 외면하지 않았다. 그래서 마음 가는대로 안고, 손을 잡고, 입도 맞출 것이라며 한 발짝 가까이 다가섰다. 무엇보다 개똥이를 위한 계회 준비에 박차를 가했다.

국혼을 위한 금혼령이 떨어졌고, 이는 국법에 따라 혼인하지 않은 사대부 규수라면 모두 간택단자를 넣어야 한다는 걸 의미했다. 하지만 개똥이는 아무것도 모른 채 간택이 제 일이 아니라 생각했다. 마훈 역시 개똥이의 간택단자는 넣지 않을 것이라 했지만, 해결할 일이 많이 남아있었다. 그 중에서도 이수의 정체를 밝히는 것이 가장 어려웠다. 하지만 계회가 끝난 뒤 모든 사실을 털어놓겠다 결심한 마훈이었다.

개똥이에게도 정혼을 거절해야하는 힘겨운 일이 남았다. 예전처럼 대장장이 복장으로 나타난 이수는 함께 살던 집까지 복구해놓았지만 개똥이의 마음은 변한 것이다. 평생 식구하겠다던 약조를 상기시키는 이수에게 개똥이는 결국 “내 맘대로 안 되는 걸 어떡해. 미안해”라며 눈물을 터트렸다. 이렇게 이들 남녀를 둘러싼 상황은 변했고, 약조는 깨졌다. 병조정랑의 수사를 멈춰주는 대신 대비(권소현 분)가 수렴청정을 거뒀지만, 이수에겐 개똥이가 곁에 없는 옥좌는 아무런 의미가 없었다.

또한 이날 방송에서는 영수(박지훈 분)의 숨겨진 과거도 조금씩 드러났다. 이수가 귀한 것을 맡겨놓았다는 ‘꽃파당’에 대한 정보를 모으던 좌상 강몽구(정재성 분)가 영수의 실체를 알게 된 것. 영수는 ‘칠놈’이라는 이름을 가진, 현상금 백 냥짜리 수배범이었다. 영수를 잡아들인 강몽구는 그곳으로 돌아가지 않으려면, ‘꽃파당’에 대한 정보를 하나도 빠짐없이 알려 달라 협박했다. 로맨스의 향방뿐만 아니라, 영수의 정체까지 시청자들의 궁금증을 한껏 높였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