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담비, ‘동백꽃 필 무렵’ 촬영장에 커피차 선물 “향미가 1억 모으기 전에 쏩니다”

[텐아시아=우빈 기자]

배우 손담비 / 사진제공=키이스트

배우 손담비가 출연 중인 KBS2 수목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 스태프와 배우들에게 활력을 불어넣었다.

동백꽃 필 무렵에서 향미 역으로 활약 중인 손담비가 22일 촬영에 여념이 없는 제작진과 동료 배우들을 위해 커피차를 선물했다.

소속사 키이스트를 통해 공개된 사진 속 손담비는 화사한 컬러의 의상과 밝은 미소로 우월한 미모를 뽐내 눈길을 사로잡는다또한 손담비는 향미가 1억 모으기 전에 커피 쏩니다!”라는 센스 넘치는 문구와 동백꽃 필 무렵 모두 화이팅!”이라는 응원 문구로 동백꽃 필 무렵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드러냈다팀의 사기를 북돋는 손담비의 기분 좋은 응원이 촬영장 분위기를 밝힌다.

동백꽃 필 무렵에서 손담비는 동백(공효진 분)이 운영하는 까멜리아의 알바생 향미 역을 맡았다비상한 관찰력과 촉으로 상대의 비밀을 취득하고 이를 절대 놓치지 않는 집요함과 멍한 표정에서 극의 장르를 한 순간에 스릴러로 바꿔놓는 미스터리한 표정연기까지 디테일하게 표현해내며 시청자들에게 호평 받고 있다.

특히 지난 방송에서 향미는 저 언니 자꾸 예뻐지네저게 팔자가 피는 거지나도 코펜하겐 가면 저렇게 사랑받고 좀 살 수 있을까내 고운 이름처럼이라고 말하며 짠한 마음을 불러일으켰다방송 에필로그에서는 옹산호에서 발견된 사체의 이름이 ‘최고운이라고 밝혀지며 그 이름의 주인은 누구인지 궁금증을 폭발시켰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