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이스트, 이들의 변화에 주목하라

[텐아시아=우빈 기자]

그룹 뉴이스트 / 사진제공=플레디스엔터테인먼트

그룹 뉴이스트가 새로운 변화를 담은 미니 7집 ‘더 테이블(The Table)’로 화제다.

뉴이스트는 지난 21일 약 6개월 만에 새 앨범 ‘더 테이블’로 컴백했다. 사전 프로모션부터 신보가 발매된 지금까지 연일 온·오프라인으로 뜨거운 반응을 모으며 다양한 방면에서 활약을 펼치고 있다. 이에 뉴이스트의 ‘변화’가 대중의 마음을 사로잡으며 제대로 작용되고 있는 지금 뉴이스트의 변화에 대해 짚어보는 시간을 가져본다.

# 콘셉트의 변화

앞서 뉴이스트는 ‘FACE’, ‘여왕의 기사’ ‘Love Paint’ ‘BET BET’ 등 많은 히트곡을 발매하면서 앨범의 콘셉트를 잘 소화하며 음악팬들의 마음을 사로잡아 왔다. 이처럼 기존 ‘뉴이스트’하면 떠올릴 수 있는 콘셉트는 실험적이고 몽환적인 무드로 다소 강렬하고 강한 곡이 많았다.

반면 이번 미니 7집은 ‘사랑’이라는 테마 안에서 누구나 겪을 수 있는 다양한 감정과 기억들을 담아내며 그에 알맞게 좀 더 부드럽고 따뜻하면서도 청량하고 달콤한 콘셉트로 차별화를 보이며 변화했다.

트레일러 영상부터 오피셜 포토, 티저 등으로 이미 뉴이스트만의 달콤한 청량미를 과감히 선보였고 색다른 콘셉트 변화에 대해 호기심을 자극해 꾸준히 화제를 모으는 등 합격점을 받을 만한 행보를 보이고 있으며 과연 어떤 매력적인 무대를 선사하며 이들만의 새로운 길을 펼쳐나갈지 새 앨범 활동에 더욱 기대감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장르 영역의 변화

지난 미니 6집을 끝으로 마무리된 ‘기사 3부작’으로 윤곽이 뚜렷한 세계관과 함께 독특한 구조로 많은 해석을 추측케 하며 끝없는 관심을 이어 온 뉴이스트는 ‘더 테이블’로 또 다른 시작을 알렸다.

뉴이스트는 이번 앨범을 통해서 이전의 세계관과는 색다른 느낌으로 변화를 시도했다. 대중들로 하여금 좀 더 편안하게 듣고 공감할 수 있는 ‘사랑’이라는 주제로 옴니버스 영화처럼 다양한 색깔의 곡들을 담아내 다가가기 쉽게 만들며 뉴이스트만의 장르 영역을 환기 시키는 등 새로운 시도와 한계 없는 변화를 선사하고 있다.

이처럼 그들만이 가진 온전한 색은 그대로 간직한 채 콘셉트와 장르 영역 변화에 또 다른 스위치를 전환해 더욱 힘을 실어 찾아온 뉴이스트는 더 많은 대중들의 흥미와 관심을 얻고 있다. 이를 입증하기라도 하듯 온라인 음원 사이트 차트 ‘벅스’, ‘소리바다’, ‘네이버 뮤직’에서 타이틀곡 ‘LOVE ME’로 1위를 차지, 음반 판매 사이트 ‘신나라 레코드’, ‘인터파크’에서는 일간 차트 1위를 석권하는 등 무서운 기세를 보이고 있어 앞으로 얼마나 큰 호응을 얻으며 놀라운 기록을 써 내려갈지 이들의 행보에 관심이 집중된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