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욱, 여심 흔드는 그윽한 눈빛…“연기, ‘마인드 맵’처럼 분석”(화보)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배우 이재욱. /사진제공=마리끌레르

배우 이재욱이 작품을 준비할 때 ‘마인드 맵’처럼 분석한다고 밝혔다.

이재욱의 화보와 인터뷰가 ‘마리끌레르’ 11월호를 통해 공개됐다.

배우 이재욱. /사진제공=마리끌레르

MBC ‘어쩌다 발견한 하루’에서 백경 역으로 열연을 펼치고 있는 이재욱은 자신이 맡은 역할 대해 “겉으로는 강하고 속은 여린, 외강내유의 디테일을 살리기 위해 인물에 대한 본질적인 것에 대해 많이 찾으려 한다”고 이야기했다. 그는 “또래 배우들과 연기하며 많은 것을 배워가고 있다”면서 연기에 대한 열의를 드러냈다.

tvN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에서 마르꼬 역으로 데뷔한 배우 이재욱은 첫 촬영의 순간에 대해 “모든 게 낯설고 신기하고 신비로운 경험이었다”고 떠올렸다. 그는 “앞으로도 설렘과 떨림으로 가득한 현장에서 모든 사람과 잘 지내며 현장의 끈끈함을 잃고 싶지 않다”는 바람을 밝혔다.

배우 이재욱. /사진제공=마리끌레르

빠른 속도로 탄탄하게 필모그래피를 쌓아가고 있는 이재욱. 여가시간은 어떻게 보내느냐는 물음에 “영화 보는 것을 좋아하며 펜으로 적는 걸 좋아한다”고 답했다. 그는 연기할 때도 펜으로 일종의 ‘마인드 맵’처럼 여러 번 생각하고 적으며 인물에 대해 분석한다고 밝혀 앞으로 보여줄 연기에 대한 기대감을 갖게 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