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희은·김혜자, 은관문화훈장 수훈…류준열·송가인, 장관표창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배우 김혜자(왼쪽), 가수 양희은. /사진=텐아시아DB

포크송의 대모이며 노래로 동시대의 삶을 위로한 가수 양희은과 ‘국민엄마’로 불리며 가슴 뭉클한 섬세한 연기로 오랫동안 사랑받아 온 배우 김혜자가 문화훈장을 받는다.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박양우, 이하 문체부)가 오는 30일 오후 7시 서울 올림픽공원 올림픽홀에서 ‘2019년 대한민국 대중문화예술상 시상식’을 개최한다.

대중문화예술상은 대중문화예술의 사회적 위상과 대중문화예술인의 창작 의욕을 높이기 위한 정부포상으로서 올해 10주년을 맞이했다. 문체부는 수상 후보자들의 공적 기간, 활동 실적, 사회적 평판 및 인지도 등 다양한 항목을 종합적으로 심사해 문화훈장 5명, 대통령표창 6명(팀), 국무총리표창 8명, 문체부 장관 표창 9명(팀) 등 총 28명(팀)에게 대중문화예술상을 수여한다.

가수 양희은과 배우 김혜자는 은관문화훈장을 수훈한다. 보관문화훈장은 그룹 키보이스로 데뷔해 대한민국 1세대 밴드 기타연주자로 활약한 김홍탁, 화제의 드라마 ‘서울의 달’ ‘파랑새는 있다’ ‘서울뚝배기’ 등의 작품을 집필해 서민의 애환과 희망을 그린 방송작가 김운경, 1세대 공연기획자이자 가왕 조용필, 문화 대통령 서태지, H.O.T, 젝스키스 등의 공연을 기획한 이태현 등이 받는다.

대통령 표창은 드라마 ‘SKY 캐슬’에서 자녀 교육에 사활을 거는 어머니 역으로 열연한 배우 염정아, 1990년부터 라디오 ‘배철수의 음악캠프’를 진행하며 최고 음반지기(디스크자키)로 불리는 배철수, 다양한 분야를 섭렵하며 ‘어떤 이의 꿈’ ‘브라보 마이 라이프’ 등의 인기곡으로 사랑받은 밴드 봄여름가을겨울, 압도적인 발성과 중후한 연기력으로 해외 유명 배우의 목소리 연기를 전담한 성우 김기현, 독특한 안무 연출로 한국 뮤지컬 수준을 한 단계 끌어 올린 안무가 서병구, 영화 ‘유령’ ‘설국열차’ ‘기생충’ 등에서 감각적인 영상을 담아낸 촬영감독 홍경표 등 6명(팀)이 수상한다.

국무총리 표창 수상자는 가수 김완선, 배우 김남길, 배우 김서형, 배우 한지민, 코미디언 송은이, 성우 이정구, 연주자 함춘호, 드라마 감독 조현탁 등 8명이다. 그룹 마마무, 그룹 몬스타엑스, 그룹 NCT 127, 가수 송가인(조은심), 배우 류준열, 배우 이하늬, 배우 정해인, 배우 진선규, 안무가 리아킴(김혜랑) 등 9명(팀)은 문체부 장관 표창을 수상한다.

이번 시상식에서는 대중문화예술인들이 다채로운 축하공연도 펼칠 예정이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