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지원, 두바이 달궜다…중동 최초 한류 박람회 홍보 대사로 참석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배우 하지원./ 사진제공=해와 달 엔터

배우 하지원이 지난 10월 17일, 18일 양일간 아랍에미리트 두바이 월드트레이드 센터에서 열린 ‘2019 두바이 한류박람회’ 홍보대사로 참석해 중동을 뜨겁게 달궜다. 이번 행사는 중동 지역에서 처음으로 열리는 한류박람회다.

하지원은 K-Beauty 세미나에 참석해 제품의 장점과 경쟁력 등을 설득력 있게 소개해 홍보효과를 극대화했다. 연이어 이어진 K-Pop 콘서트에서는 그룹 SF9, 세븐틴과 함께 무대에 올라 관객들의 열렬한 호응을 받았다.

또한 대표작인 ‘기황후’ ‘시크릿 가든’ 등의 드라마 이야기로 행사를 더욱 다채롭게 만들었다. 그는 “팬사인회에서 만난 팬들이 한국어로 의사 소통을 하며 출연 작품들을 일일이 기억하는 등, 뜨거운 관심을 보여줘 너무 놀라고 감사했다”며 “잊지 못할 순간으로 기억될 것”이라고 말했다.

하지원 두바이./ 사진제공=해와달엔터테인먼트

하지원은 오는 11월 29일 처음 방송되는 JTBC 드라마 ‘초콜릿’에서 따뜻하고 열정적인 셰프 문차영 역을 맡았다. 현재 막바지 촬영중이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