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을, 오는 11월 7일 ‘컴백’…”더 짙어진 이별 감성으로 돌아온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그룹 노을의 신곡 재킷. / 제공=씨제스엔터테인먼트

그룹 노을이 오는 11월 7일 더 짙어진 이별 감성을 담은 신곡으로 컴백한다고 밝혔다. 지난해 11월 발표한 ‘너는 어땠을까’ 이후 약 1년 만이다.

22일 소속사 씨제스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노을은 다음달 7일 오후 6시 새 싱글 음반 ‘늦은 밤 너의 집 앞 골목길에서’를 발표할 예정이다. 이날 공식 SNS를 통해 곡의 분위기와 잘 어울리는 골목길 풍경이 담긴 재킷 사진도 공개했다.

‘늦은 밤 너의 집 앞 골목길에서’는 이별한 뒤 집으로 돌아오는 길에 문득 떠오르는 상대방을 그리워하는 마음을 표현한 곡이다. 노을의 애절한 음색과 현실적인 노랫말이 조화를 이룬다고 한다.

씨제스엔터테인먼트의 관계자는 “‘늦은 밤 너의 집 앞 골목길에서’는 노을의 더욱 깊어진 이별 감성이 담긴 곡이다. 이별 후에 겪는 먹먹한 감정을 한층 더 고조시킨다”며 “많은 이들에게 공감과 위로를 전하기 위해 열심히 준비 중”이라고 말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