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애의 맛’, ‘찐 연애맛집’에 등극한 비결 셋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연애의 맛’ 스틸. /사진제공=TV CHOSUN

시청자의 사랑을 받고 있는 연애 리얼리티 TV CHOSUN ‘연애의 맛’이 시즌1, 시즌2에 이어 시즌3 첫 방송을 이틀 앞두고 있다.

오는 24일 오후 11시에 처음 방송되는 ‘연애의 맛’ 시즌3는 사랑을 잊고 지내던 싱글 스타들이 그들이 꼽은 이상형과 사랑을 찾아가는 연애 예능이다. ‘연애의 맛’ 시즌2에서 10년 만의 소개팅으로 실시간 검색어 1위에 오르며 화제를 불러모았던 배우 이재황부터 연예계 대표 노총각 윤정수, 데뷔 29년차 배우 정준, ‘더 자두’로 데뷔한 뒤 배우로 활약 중인 강두, 원조 꽃미남 배우 박진우까지 기존 예능에서 볼 수 없던 반가운 5인이 시즌3에 출연한다.

시청률 6.3%(닐슨코리아 유로방송가구 수도권 기준)을 돌파하는 기록을 세웠던 ‘연애의 맛’ 시즌1, 8주 연속 지상파·종편 종합 동시간대 1위를 기록하며 목요일 밤을 평정했던 ‘연애의 맛’ 시즌2까지 두 번의 시리즈 모두 높은 화제성을 불러일으켰다. 이와 관련 왜 연애 리얼리티 혹한기 속에서 ‘연애의 맛’만 연이은 쾌타를 날리고 있는 것인지 성공 요인을 분석해봤다.

◆ 결혼까지 이룩해낸 ‘찐커플 탄생소’의 힘

‘연애의 맛’ 시즌1에서는 이필모·서수연 커플이 영화 같은 첫 만남, 수많은 사람이 운집했던 영화제에서의 공개 고백, 그리고 뮤지컬 무대 위에서의 ‘크리스마스 청혼’으로 결혼에 골인하는 기적 같은 모습을 이어갔다. ‘연애의 맛’ 시즌2에서는 오창석·이채은 커플이 첫눈에 반한 데이트부터 야구 경기장에서의 열애인정으로 실제 커플로 이뤄졌다. 이처럼 ‘연애의 맛’은 인륜지대사인 결혼, 타인이었던 이들을 실제 연인으로 발전하는 ‘찐커플 탄생소’로서 활약했다. 시청률 메이킹을 위한 개입보다 출연자들의 마음이 자연스럽게 흘러가도록 두는 진정성을 입증하며 안방극장에 더욱 실감 나는 떨림, 가슴 졸이는 몰입을 불러일으켰다.

◆ 솔직 발칙 ‘찐패널 토크’

‘연애의 맛’ 시리즈는 출연자들이 스스로의 감정을 설명하거나 서툰 행동을 해명하는 인터뷰 없이 있는 그대로의 데이트를 조심스럽게 담아내고 그 기록을 패널들이 들여다보는 형식으로 진행됐다. 이로 인해 감정을 주입하는 것이 아니라 MC 및 패널 군단과 다 함께 ‘시청’하며 자연스러운 ‘연애의 맛’을 느끼게 만들었다. 시즌1과 시즌2를 빛냈던 MC 군단과 패널들은 출연자들의 두근거리는, 혹은 좌충우돌의 데이트를 바라보며 아름답게 포장하기보다 같이 떨려하기도 하고, 별로라고 꾸짖기도 하는 솔직한 ‘찐패널 토크’로 시청자들의 속을 시원하게 긁어줘 ‘연애의 맛’을 보는 즐거움을 배가시켰다.

◆ 심장 쿵쾅거리는 소리가 생생한 ‘찐썸’의 마력

‘연애의 맛’ 시즌1은 김종민은 조용한 둘 만의 만남을 위한 첫 데이트 장소로 역사박물관을 선택했지만 어린 학생들의 단체 관람이라는 예상치 못한 난관을 맞이해 진땀을 흘리는 모습을 생생히 담아내며 시작됐다. 또한 고주원의 ‘인제 자작나무 숲 데이트’가 극기 훈련 데이트로 변화한 현장부터 길을 잃어버리고 차키와 신발을 분실해 얼굴이 달아오르는 이재황의 모습까지 있는 그대로 보여졌다. 이처럼 ‘연애의 맛’은 왕자와 공주의 완벽한 데이트가 아니라 서툴고 귓가가 달아오르기도 하는 ‘생생한 찐썸’을 펼쳐내 덜 달콤하더라도 더 리얼한 ‘연애의 맛’으로 시청자들의 호응을 불러일으켰다.

제작진은 “‘연애의 맛’이 시즌3까지 올 수 있던 이유는 오직 시청자분들의 성원 덕분이다. 많은 분들이 출연자들의 용기 낸 행보를 함께 지켜봐 주시고 응원해주셔서 어느덧 시즌3를 시작하게 됐다”며 “이번 회에서도 역시 출연자들의 자연스러운 흐름을 그대로 담아볼 예정”이라고 밝혔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