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서 말을 해’ 최제우 “전현무, 누구든 홀릴 수 있는 ‘홍염살’ 있다”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어서 말을 해’ 최제우-전현무./ 사진제공=JTBC

1990년대 하이틴 스타 최제우가 JTBC 예능 프로그램 ‘어서 말을 해’에 출연해 말 선수들의 연애 운을 밝혔다.

22일 방송되는 ‘어서 말을 해’에서 최제우는 명리학 전문가로도 활동하고 있다고 밝혀 모두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특히 “최제우가 적중률이 높다”라는 절친 김승현의 증언에 박나래는 출연자들의 연애 운을 봐달라고 요청했다.

이에 최제우는 “이중 누군가 내년에 급박하게 결혼할 가능성 있다”라고 폭탄 발언을 던져 모두를 화들짝 놀라게 했다. 이를 들은 당사자 또한 기뻐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어 최제우는 전현무의 운세에 대해 멋 부리며 예쁨 받기 시작하는 ‘도화살’에 마음만 먹으면 누구든 홀릴 수 있는 ‘홍염살’까지 있다고 언급해, 말선수들의 집단 반발을 사기도 했다.

뿐만 아니라 김승현이 열애 사실을 공개하기 전 녹화였는데도, 김승현을 향해 “올해 새로운 인간관계를 맺는 사이에서 연애 운이 발생한다”며 “2년 안에 연애가 가능하다”고 말해 의미심장한 미소를 짓게 했다는 후문이다.

최제우의 활약상은 22일 오후 11시에 방송되는 ‘어서 말을 해’에서 공개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