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방신기, 日 데뷔 15주년 기념 음반 ‘XV’로 8번째 오리콘 위클리 차트 1위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그룹 동방신기. / 제공=SM엔터테인먼트

그룹 동방신기가 또 한번 일본 오리콘 역사를 새로 썼다.

동방신기는 지난 16일 출시된 일본 데뷔 15주년 기념 음반 ‘엑스브이(XV)’로 발매 당일부터 5일 연속 오리콘 데일리 음반 차트 1위에 올랐다. 이어 위클리 음반 차트(10월 14~20일)에서도 정상을 찍었다. 이로써 통산 여덟 번째 오리콘 위클리 음반 차트 1위를 차지하는 쾌거를 거뒀다.

이로써 동방신기는 해외 아티스트 사상 최초로 ‘오리콘 위클리 음반 차트 8회 1위’라는 신기록을 세웠다. 역대 해외 아티스트 최다 1위 기록을 경신해, 현지에서의 높은 인기와 위상을 다시 한번 입증했다.

이에 오리콘은 22일 오전 홈페이지를 통해 ‘동방신기, 일본 데뷔 15주년 앨범이 통산 8작품째 1위’라는 제목의 기사를 올렸다. 그러면서 “22일 발표된 오리콘 주간 음반 순위에서는 동방신기의 최신 음반 ‘XV’가 발매 첫주 15만 5000장으로 1위를 차지했다. 통산 여덟 작품째 1위다. 해외 아티스트 앨범 통산 1위 작품수 역대 단독 1위”라고 설명했다.

동방신기의 이번 음반에는 ‘길티(Guilty)’를 비롯한 신곡 12곡과 ‘젤러스(Jealous)’ ‘핫핫핫(Hot Hot Hot)’ ‘미러즈’ 등 싱글 발표곡까지 다채로운 장르의 15곡이 담겼다. 국내에서는 오는 23일 정오 각 음악 사이트에 공개될 예정이다.

동방신기는 오는 11월 9일 후쿠오카 야후오쿠!돔 공연을 시작으로 일본 네 번째 5대 돔투어 콘서트에 나선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