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하 여동생’ 걸그룹 밴디트, 11월 5일 첫 미니앨범으로 컴백

[텐아시아=우빈 기자]

그룹 밴디트 티저 이미지 / 사진제공=MNH엔터테인먼트

그룹 밴디트(BVNDIT)가 내달 5일 첫 번째 미니앨범으로 컴백한다.

22일 소속사 MNH엔터테인먼트는 “밴디트가 오는 11월 5일 오후 6시 첫 번째 미니앨범 ‘BE!’를 발매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BE!’는 지난 5월 발표한 두 번째 싱글 ‘드라마틱(Dramatic)’ 이후 밴디트가 6개월 만에 공개하는 신보이자, 데뷔 후 처음으로 발표하는 미니앨범이다.

밴디트는 이날 공식 SNS 계정을 통해 컴백을 암시하는 커밍순 티저 이미지를 공개하며 이목을 집중시켰다.

공개된 이미지 속에는 밴디트의 공식 로고와 어디론가 걸어가고 있는 다섯 멤버의 뒷모습이 담겨 있다. 유일하게 카메라를 바라보는 승은은 강렬한 눈빛으로 독보적인 걸크러시를 발산했다. 밴디트가 ‘BE!’를 통해 어떤 콘셉트를 선보일지 팬들의 궁금증을 자아낸다.

MNH엔터테인먼트의 첫 번째 걸그룹 밴디트는 지난 4월 첫 번째 앨범 ‘밴디트, 비 앰비셔스!’를 발매하며 데뷔한 후 신인답지 않은 탄탄한 라이브 실력과 퍼포먼스로 눈도장을 찍었다.

데뷔곡 ‘호커스 포커스(Hocus Pocus)’에 이어 두 번째 싱글 ‘드라마틱(Dramatic)’ 활동까지 마무리했고, 활동 종료 후에는 더욱 업그레이드된 음악과 무대를 선보이고자 곧바로 컴백 준비에 매진해왔다.

소속사 관계자는 “첫 번째 미니앨범 ‘BE!’를 통해 BVNDIT(밴디트)만의 색깔을 확실하게 보여줄 것”이라며 “한층 더 업그레이드 된 모습으로 돌아올 예정이니 많은 관심과 기대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