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랙머니’ 뜨거운 조진웅과 차가운 이하늬, 극과 극 온도차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블랙머니’ 조진웅-이하늬./ 사진제공=에이스메이커무비웍스

금융범죄 실화극 ‘블랙머니’가 조진웅과 이하늬의 극과 극 ‘온도차’ 케미가 돋보이는 스틸을 공개했다.

믿고 보는 배우 조진웅과 대세 배우 이하늬가 영화 ‘블랙머니’를 통해 특별한 케미를 예고하며 기대를 모으고 있다. ‘블랙머니’는 수사를 위해서라면 거침없이 막 가는 ‘막프로’ 양민혁 검사가 자신이 조사를 담당한 피의자의 자살로 인해 곤경에 처하게 되고, 누명을 벗기 위해 사건의 내막을 파헤치다 거대한 금융 비리의 실체와 마주하게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

양민혁(조진웅 분)은 사건 앞에선 위 아래도 없고, 앞뒤 가리지 않고 덤빈다. 수사를 위해서라면 만사 제쳐두고 밤낮없이 뛰어드는 문제적 검사다. 그의 독단적인 수사를 저지하려는 ‘중수부장'(조한철 분)에게 소리치는가 하면 지나친 열정으로 일단 들이대는 탓에 여기저기 문전박대 당하기 일쑤다. 그와 달리 김나리(이하늬 분)는 언제나 당당한 태도와 속내를 드러내지 않는 포커 페이스로, 냉철한 이성과 판단력을 자랑하는 엘리트 변호사다. 국내 최대 로펌의 국제 통상 전문 변호사이자 대한은행의 법률 대리인을 맡고 있다. 양민혁 검사를 만나게 되면서 자신이 믿고 있던 확신이 의심으로 바뀌자 그와 함께 공조에 나선다. 그야말로 극과 극, 도저히 접점이 없을 듯한 두 사람은 70조 은행이 1조 7천억 원에 넘어간 대한은행 헐값매각 사건을 함께 파헤친다.

첫 만남 당시 막무가내로 다가서는 양민혁을 차갑게 대하는 김나리의 모습에서 이들의 온도차가 확연히 느껴진다 이어 금융감독원과 대형 로펌, 해외펀드 회사가 뒤얽힌 거대한 금융비리의 실체를 마주하게 되면서 점차 신뢰를 쌓아가며 가까워지는 모습 또한 눈길을 끈다. 금융범죄 사건을 파헤치기 위해 이른바 ‘적’과의 공조에 나선 뜨거운 검사 양민혁과 차가운 변호사 김나리가 각각 다다른 사건의 진실은 과연 무엇일지 관객들의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조진웅과 이하늬의 극과 극 ‘온도차’ 케미를 확인할 수 있는 영화 ‘블랙머니’는 11월 13일 개봉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