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소담·박원숙, 알고 보니 친적관계…”박소담이 사촌오빠의 손녀”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배우 박원숙-박소담./ 사진=텐아시아DB

배우 박원숙(70)과 박소담(28)이 친척 관계로 알려졌다.

21일 한 매체는 박원숙과 박소담이 육촌지간이라고 보도했다. 박원숙 사촌 오빠의 손녀가 박소담이라는 것.

촌수로는 육촌이 맞지만 일반적으로 육촌은 형제를 의미하므로 손녀라고 하는 것이 맞다. 사촌형제의 손자녀는 재종손(再從孫)이므로 촌수로는 6촌이지만 손자녀가 된다.

보도에 따르면 두 사람은 서로의 관계가 알려지기를 원하지 않았다. 절친한 동료들 대부분도 이들의 관계를 몰랐던 것으로 전해졌다.

박원숙은 1970년대 공채 2기 탤런트로 데뷔했다. 드라마 ‘전원일기’ ‘그대 그리고 나’ ‘별은 내 가슴에’ ‘그 여자네 집’ 등에서 개성 넘치는 연기로 재미를 안겼다. 현재 MBN 예능 ‘모던 패밀리’에 출연하고 있다.

박소담은 2013년 영화 ‘소녀’로 데뷔해 ‘경성학교: 사라진 소녀들’ ‘검은 사제들’, 드라마 ‘뷰티풀 마인드’ 등에서 활약했다. 올해 칸 국제영화제에서 황금종려성을 수상한 영화 ‘기생충’으로 1000만 배우가 됐으며, 최근에는 tvN 예능 ‘삼시세끼-산촌편’에 출연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