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TBC 측, 유시민 ‘알릴레오’ 주장 반박…”김경록씨 인터뷰 제안 없었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 / 유튜브 ‘알릴에오’ 방송화면

JTBC 측이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유튜브 방송 ‘알릴레오’에서 조국 전(前) 법무부 장관의 부인 정경심 교수 자산관리인 김경록 씨의 인터뷰를 JTBC가 거부했다는 주장을 반박하며 “사과와 정정을 요구한다”고 말했다.

JTBC는 21일 공식 보도자료를 내고 “유시민 이사장은 정경심 교수의 재산관리인으로 알려진 김경록 씨가 JTBC 인터뷰를 추진했으나 거부당했다는 취지의 발언을 했다”며 “보도국 기자 전원을 상대로 확인할 결과, 그 누구도 김경록 씨에게 입터뷰 제안을 받은 바 없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오히려 JTBC는 사건이 불거진 8월말부터 최근까지 김경록 씨에게 수십 차례 전화와 문자 등으로 인터뷰와 취재요청을 했지만, 김경록 씨가 모두 거절했다”며 “오간 문자 등 관련 근거는 모두 확보하고 있다. 지난 18일 ‘알릴레오’ 방송 이후 김경록씨에게도 직접 입장을 물었지만 아직 답변이 오지 않고 있다”고 했다.

또한 JTBC 측은 “유시민 이사장의 ‘알릴레오’ 측은 이 건과 관련해 방송 전에 확인 절차를 거치지 않았다. 더불어 김경록 씨가 JTBC의 어느 기자에게 인터뷰 요청를 했는가도 확인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난다”면서 “김경록 씨와 유시민 이사장 측이 근거 없는 주장을 편 데 대해 사과와 정정을 요구하며, 그렇지 않을 경우 필요한 모든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유 이사장은 지난 18일 ‘알릴레오’에서 “(김경록 씨가) KBS와의 인터뷰 후 실망하고 배신감을 느껴서 JTBC를 접촉했다. JTBC를 (인터뷰) 해보려고 접촉했다가 안됐다. (김경록 씨가 인터뷰를) 시도를 했는데 안됐다고 그러더라. 안 했다가 아니고” 등 김 씨가 JTBC와의 인터뷰를 추진했으나 거부당했다는 취지로 발언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