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근영, “‘유령을 잡아라’, 심장을 뛰게 한 작품”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문근영,유령을잡아라

배우 문근영./ 이승현 기자 lsh87@

배우 문근영이 tvN 새 월화드라마 ‘유령을 잡아라’에 대해 “심장을 뛰게 한 작품”이라고 설명했다.

21일 오후 2시 서울 신도림동 라마다호텔에서 열린 tvN 새 월화드라마 ‘유령을 잡아라’ 제작발표회에서였다.

‘유령을 잡아라’는 지하철에서 벌어지는 범죄 사건들을 지하철 경찰대가 수사하는 내용을 그린 드라마다. 문근영이 지하철 경찰대 신입대원 유령 역을 맡았다.

문근영은 작품을 선택한 기준에 대해 “기준은 늘 다른 것 같다. 그때 내 마음을 흔드는 캐릭터, 작품을 만났을 때 선택을 한다. ‘유령을 잡아라’로 4년 만에 작품을 한다는 것도 잘 인지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이어 “‘유령을 잡아라’를 읽었을 때 심장을 뛰게 하는 부분이 있었다. 웃기기도 하고 즐겁기도 했다. 아프고, 신나고, 뛰기도 하고, 때려잡기도 하고 여러 감정의 변화들이 캐릭터, 상황들과 함께 끊임없이 이어지는 이야기 구조가 재밌게 느껴졌다. 살아 움직이는 유령이를 보면서 그 밖으로 끄집어내고 싶다라는 마음이 들어 선택했다”고 덧붙였다.

‘유령을 잡아라’ 첫 회는 이날 밤 9시 30분부터 방영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