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홍석, 새로운 발견 ‘찬사’…뮤지컬 ‘시티오브엔젤’ 마무리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배우 강홍석. / 제공=샘컴퍼니

배우 강홍석이 뮤지컬 ‘시티오브엔젤’의 마지막 공연을 성황리에 마쳤다.

강홍석은 지난 20일 서울 신당동 충무아트센터 대극장에서 펼쳐진 ‘시티오브엔젤’의 마지막 공연에 참여했다. 극중 어리숙하고 소심한 시나리오 작가 스타인 역을 맡은 그는 가창력과 연기력을 뽐내며 관객들의 호응을 얻었다.

‘시티오브엔젤’은 1940년대를 미국 할리우드를 배경으로, 소설을 영화 시나리오로 각색하는 과정에서 고뇌하는 작가 스타인의 현실과 작가 스타인이 만들어 낸 시나리오의 주인공 스톤이 사건을 풀어나가는 과정을 다룬다. 극중극으로 교차되는 이야기에서 강홍석은 현실의 주인공으로 나서 중심을 잡았다.

강홍석은 매회 ‘새로운 발견’이라는 평가를 이끌어냈다. 그 동안 다양한 작품에서 사신, 드렉퀸, 전사 등 강한 역할을 주로 해왔던 강홍석은 이번에 부드러운 매력을 보여주며 연기 스펙트럼을 넓혔다. 블랙 코미디 누아르 장르에서 섬세한 연기로 눈에 띄는 캐릭터 변신을 한데 이어 18인조 빅밴드와의 하모니도 돋보였다.

마지막 공연을 마친 강홍석은 소속사 씨제스엔터테인먼트를 통해 “지금까지 해왔던 역할과는 다른 새로운 모습을 연기할 수 있어서 감사하고 즐거웠다. 음악부터 장르까지 새로운 작품이라 어려울 때도 많았는데 모두 한 마음으로 준비하고 열심히 한 모든 배우와 제작진 덕분에 마지막까지 즐겁게 공연할 수 있었다”면서 “다시 한번 감사인사 전하고 싶고, 또 한번의 도전이었는데 새로운 모습에도 박수 쳐주시고 응원해주신, 함께 즐겨 주신 모든 관객들에게도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