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터미네이터: 다크 페이트’ 린다 해밀턴 “촬영 전 1년 동안 트레이닝 받았다”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린다해밀턴,터미네이터,다크페이트,기자회견

배우 린다 해밀턴./사진=텐아시아DB

배우 린다 해밀턴이 28년 만에 ‘터미네이터’ 시리즈에 돌아온 소감을 밝혔다.

21일 오전 서울 종로구 새문안로 포시즌스호텔에서 영화 ‘터미네이터: 다크 페이트’  출연진의 내한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배우 아놀드 슈왈제네거, 린다 해밀턴, 맥켄지 데이비스, 나탈리아 레이즈, 가브리엘 루나와 팀 밀러 감독이 참석했다.

린다 해밀턴은 사라 코나 역으로 28년 만에 돌아왔다. 사라 코나는 심판의 날을 종결시킨 터미네이터 헌터다. 린다 해밀턴은 “촬영에 들어가기 전 1년 동안 강도 높은 트레이닝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어 린다 해밀턴은 “아놀드 배우를 28년 만에 영화로 다시 만나게 됐는데 마치 얼마 전 만난 사람처럼 너무 자연스러웠고, 바로 캐릭터에 몰입할 수 있었다. 촬영 기간 동안 좋은 호흡을 유지했고, 재밌고 기쁘게 촬영했다”고 말했다.

이에 아놀드 슈왈제네거는 “린다가 복귀한다고 이야기했을 때 너무 기뻐 소리를 질렀다”며 “린다만큼 강인한 여성상을 연기한 배우가 없었다. 다시 돌아온 린다는 여전히 멋졌다. 그만큼 노력의 흔적이 보였다. 들은 이야기로는 제안을 받고, 합의를 한 순간부터 헬스장으로 뛰어가 트레이닝을 했다더라. 첫날 액션 하는 모습을 봤는데 ‘린다가 돌아왔다’ 생각했다. 린다는 60대 여배우가 스크린에서 어떤 모습을 보여줄 수 있는지를 재정립했다”며 치켜세웠다.

팀 밀러 감독도 “린다가 의상을 입고 걸어오는데 전사같은 비주얼이었다”며 “눈빛을 보고 ‘정말 빙의 하셨구나. 진심으로 즐기는 구나’를 느꼈다. 캐릭터 자체를 너무 잘 소화했고, 전체 손동작이 너무나 편안해 보였다. 린다를 보며 영화가 대박 날거라는 확신을 가졌다”고 덧붙였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