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가본드’ 유태웅, 이승기·배수지 암살 위해 첫 등장…긴장감↑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배가본드’ 유태웅./ 사진제공=글로벌에이치미디어

배우 유태웅이 SBS 금토드라마 ‘배가본드’에 깜짝 등장해 인상깊은 연기를 선보였다.

유태웅은 이승기, 배수지를 암살하라는 명을 받고 지원팀으로 위장한 ‘암살조’를 이끄는 최고의 블랙요원 ‘황필용’ 역으로 첫 등장했다.

선굵은 연기로 극의 긴장감을 조성했으며, 무게감 있는 모습으로 시청자들에게 깊은 인상을 남겼다.

유태웅은 현재 연극영화학과 학과장으로 재직 중으로, 제자들과 함께 공연도 진행하며 후배 양성에 힘쓰고 있다. 올 연말에는 경기고등학교 출신으로 이루어진 극단 화동연우회를 통해 ‘더 싸이킥’이라는 국내 초연 연극을 올릴 예정이다.

KBS 일일드라마 ‘태양의계절’에서 ‘박재용’ 역을 맡아 열연을 펼치고 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