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톤 최병찬, “잊지 못할 시간”···국내 첫 단독 팬 미팅에 2000여 명 팬 환호

[텐아시아=박창기 기자]

그룹 빅톤의 최병찬 첫 국내 단독 팬미팅 팬미팅 ‘Be Shining : 찬(燦)’ 현장. /사진제공=플레이엠엔터테인먼트

그룹 빅톤의 최병찬이 첫 국내 단독 팬 미팅을 무사히 마쳤다.

최병찬은 지난 20일 서울 군자동 세종대학교 대양홀에서 열린 첫 국내 단독 팬 미팅 ‘Be Shining : 찬(燦)’에서 2000여 명의 팬을 만났다.

최병찬은 숀 멘데스와 카밀라 카베요의 ‘Senorita’에 맞춰 카리스마 넘치는 퍼포먼스로 관객들의 뜨거운 환호 아래 등장했다. 최병찬은 많은 사랑을 받으며 방송, 화보, 광고 촬영으로 행복한 나날을 보내고 있음을 전했다.

또한 최병찬은 MC 딩동과 함께 ‘다시 쓰는 프로필’ ‘인생 그래프’ ‘지니 병찬’ 등 다양한 코너를 마련해 팬들이 궁금해하는 점들에 대해 세심히 답하며 소통했다.

팬 미팅 중간에는 Mnet ‘프로듀스X101’에 함께 출연한 가수 송유빈, 김국헌, 김민규가 게스트로 깜짝 등장했다. 이들은 함께 미션을 수행하다가 티격태격 케미를 선사하는 데 이어 지난 추억을 회상하며 서로를 격려하는 등 훈훈한 우정을 뽐냈다.

최병찬은 ‘프로듀스X101’에서 선보였던 ‘움직여’ 무대를 솔로 버전으로 새롭게 꾸며 열광적인 반응을 끌어냈다. 이어 원모어찬스의 ‘널 생각해’, 드라마 ‘태양의 후예’ OST ‘Everytime’, 폴 킴의 ‘너를 만나’를 감미로운 음색으로 열창했다.

막바지 팬들이 준비한 깜짝 이벤트 영상에 눈물을 흘린 최병찬은 “잊지 못할 시간이다. 모두 여러분들 덕분이다. 이렇게 가득 메워주셔서 감사하다. 얼른 또 이렇게 같이 시간 보내고 싶다”고 밝혔다. 최병찬은 마지막까지 하이터치로 팬들이 나가는 길을 배웅하며 깊은 팬 사랑을 드러냈다.

한편 최병찬은 국내외 팬 미팅 개최를 비롯해 SBS MTV ‘반반쇼’ MC 및 뷰티 광고 모델에 발탁되고, 매거진 커버를 장식하는 등 대세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