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짠내투어’ 한혜진 vs 김준호, 중국 여행 설계 대결···유쾌한 투어 예고

[텐아시아=박창기 기자]

tvN ‘더 짠내투어’ 스틸컷. /사진제공=tvN

모델 한혜진과 개그맨 김준호의 중국 여행 설계 대결이 벌어진다. tvN ‘더 짠내투어’에서다.

21일 방송되는 ‘더 짠내투어’에는 그간 ‘만렙 여행자’다운 알찬 투어를 보여준 한혜진과 인생 첫 설계에 도전하는 김준호의 유쾌한 투어가 펼쳐진다.

지난 방송에서 한혜진은 ‘플렉스(Flex, 과시)’라는 테마로 색다른 투어를 공개해 호평받았다. 그는 여세를 몰아 우승의 쐐기를 박는 일정을 이어간다. 충칭을 대표하는 중독성 강한 매운맛 훠궈 요리로 멤버들의 취향을 저격한 후, 랜드마크로 손꼽히는 천시문 대교와 홍애동의 화려한 야경 투어를 선보였다.

또한 홍애동 4성급 호텔과 제작진이 준비한 호스텔을 놓고 가심비 미션도 수행했다. 만보기를 달고 돈을 세는 게임으로 150보 이상에 정확한 액수를 맞힌 멤버가 세 명 이상일 경우 가심비 숙소를 즐길 수 있게 돼 결과가 주목된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는 중국 여행의 둘째 날을 특별 설계자 김준호가 이끌었다. 유네스코가 선정한 아시아 미식 도시이자 사천요리의 본고장 청두로 이동한 김준호는 ‘복불복 투어’ 콘셉트로 재미를 더했다. “운 좋은 자만이 살아남는다”면서 모든 일정을 룰렛 복불복 게임으로 진행한 것. 그는 아침 식사 구매 동행 게임, 청두로 향하는 기차 안에서의 간식 구입 게임 등으로 흥미진진함을 돋궜다.

이후 청두에 도착한 김준호는 가로수길로 불리는 춘시루부터 멤버들을 놀라게 만든 판다 관광지, 가성비 좋은 사천요리 레스토랑, 중국식 호떡 맛집 등을 잇달아 방문해 극찬을 자아냈다.

특히 김준호는 멤버들의 요구에 1초의 고민도 없이 지갑을 척척 열며 통 큰 면모를 뽐냈다. 이에 한혜진은 “말만 하면 다 사준다. 이렇게 막 써도 괜찮느냐”며 오히려 예산을 걱정했다. 거침없는 설계로 ‘파산투어’라는 별칭을 얻은 김준호 투어의 결말은 어떻게 될지 궁금증을 높인다.

‘더 짠내투어’의 연출을 맡은 안제민 PD는 “한혜진과 김준호는 각자의 개성이 담긴 차별화된 투어로 시선을 사로잡는다. 혜진투어가 세심하고 꼼꼼한 매력을 보여줬다면, 준호투어는 과감한 면모로 폭소를 선사할 예정”이라면서 “콘서트를 마치고 합류한 규현, 게스트 샘 해밍턴과 홍윤화의 입담도 폭소를 자아낼 것”이라고 전했다.

‘더 짠내투어’는 21일 밤 11시 방송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