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터미네이터: 다크 페이트’ 아놀드 슈왈제네거 “아직 쓸모 있고 팔팔해…액션영화 언제든 촬영 가능”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아놀드슈왈츠제네거,터미네이터,다크페이트,기자회견

배우 아놀드 슈왈제네거./사진=텐아시아DB

배우 아놀드 슈왈제네거가 액션 연기에 자신감을 드러냈다.

21일 오전 서울 종로구 새문안로 포시즌스호텔에서 영화 ‘터미네이터: 다크 페이트’  출연진의 내한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배우 아놀드 슈왈제네거, 린다 해밀턴, 맥켄지 데이비스, 나탈리아 레이즈, 가브리엘 루나와 팀 밀러 감독이 참석했다.

아놀드 슈왈제네거는 ‘터미네이터’ 시리즈 중 3편을 제외한 모든 작품에 출연했다. 그는 “기적과 같은 일”이라며 “전 세계적으로 인기를 끌고 있는 시리즈에 참여할 수 있어 영광이었다. 이 영화는 내 배우 인생에 많은 영향을 줬다. ‘터미네이터’ 이후 많은 액션 영화를 찍을 수 있었고, 2편이 큰 흥행을 거두며 배우로서 성장할 수 있는 계기가 됐다”며 당시를 회상했다.

70대 나이에 액션을 소화하는 게 힘들지 않냐고 묻자 아놀드 슈왈제네거는 “난 내가 늙었다는 느낌이 들지 않는다”며 “매일 트레이닝을 하고 있다. 액션 영화가 들어오면 언제든 촬영에 들어갈 수 있을 정도다. 나이가 많을지는 몰라도 난 아직 쓸모 있고 팔팔한 몸이라고 자신한다”고 말했다.

‘터미네이터: 다크 페이트’는 오는 30일 개봉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