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레피센트2’ 개봉 첫 주, ‘조커’ 제치고 박스오피스 1위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영화 ‘말레피센트 2’ 포스터./ 사진제공=월트디즈니컴퍼니 코리아

영화 ‘말레피센트 2’가 전 세계 관객들을 사로잡으며 화려하게 날아올랐다. 국내 개봉 첫 주말 54만 337명을 동원, 누적 관객 61만1474명으로 박스오피스 1위를 차지한 것은 물론, 북미에서도 개봉 첫 주 3600만 달러 오프닝 스코어를 기록했다.

‘말레피센트 2’는 10월 극장가 화제작인 ‘조커’와 ‘가장 보통의 연애’를 모두 제치며 10월 전 세대 필람 영화로 자리매김했다. 이는 전작 ‘말레피센트’의 첫 주말 스코어 43만1,853명을 훌쩍 뛰어넘은 놀라운 기록이다.

‘말레피센트2’./ 사진제공=월트디즈니컴퍼니 코리아

국내뿐만 아니라 북미에서 현지시간으로 18일 개봉, 20일까지 3600만 달러의 흥행 수익을 기록하며 박스오피스 1위를 차지했다. 여기에 벌써부터 N차관람 인증 후기까지 이어지고 있다.

‘말레피센트 2’는 강력한 어둠의 요정이자 무어스 숲의 수호자 ‘말레피센트’가 딸처럼 돌봐온 ‘오로라’와 필립 왕자의 결혼 약속으로 인간 왕국의 ‘잉그리스 왕비’와 대립하게 되고 이에 요정과 인간의 연합이 깨지면서 벌어지는 거대한 전쟁을 담은 판타지 블록버스터이다.

전작의 흥행을 이끈 안젤리나 졸리와 엘르 패닝이 다시 한 번 말레피센트와 오로라 역을 맡았고, ‘오리엔트 특급 살인’ ‘앤트맨과 와스프’에서 뛰어난 연기를 선보인 미셸 파이퍼가 잉그리스 왕비’로 합류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