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로코-녹두전’ 장동윤, 김소현X강태오 질투···본격 삼각 로맨스 예고

[텐아시아=박창기 기자]

KBS 2TV 월화드라마 ‘조선로코-녹두전’ 스틸컷. /사진제공=KBS

배우 장동윤, 김소현, 강태오가 설레는 삼각 로맨스를 시작한다. KBS 2TV 월화드라마 ‘조선로코-녹두전’에서다.

지난 방송에는 동주(김소현 분)를 향한 마음을 깨달은 녹두(장동윤 분)가 거침없는 직진으로 여심을 자극했다. 가족들의 죽음 이후 복수만을 위해 살아왔기에 자신의 마음에 솔직해질 수 없었던 동주는 안타까움을 더했다. 외면할수록 마음에 파고드는 녹두의 다정함에 동주의 마음도 흔들리기 시작했다. 녹두와 동주의 아찔하고 애틋한 첫 키스 엔딩은 마음을 요동치게 했다. 여기에 녹두가 남자라는 사실을 알게 된 율무(강태오 분)의 등장은 어디로 향할지 모르는 세 사람의 관계 변화에 궁금증을 높였다.

이와 관련해 ‘조선로코-녹두전’의 제작진은 동주와 율무를 향한 녹두의 질투가 폭발하는 스틸컷을 21일 공개했다.

사진에서 녹두는 동주와 율무의 모습을 담 너머 몰래 훔쳐보고 있다. 두 사람을 향한 녹두의 질투 어린 표정과 이를 바라보는 흐뭇한 미소의 앵두(박다연 분)가 대비를 이룬다.

또 다른 사진에서 녹두는 난데없이 동주의 턱을 움켜쥐고 눈을 맞추려고 한다. 녹두의 저돌적인 모습이 설렘을 유발한다. 깜짝 놀란 동주의 표정에서 앞으로의 로맨스가 어떻게 펼쳐질지 의문이다. 특히 율무가 과거 동주의 정혼자였던 만큼 두 사람의 깊은 인연이 녹두와의 관계 변화에 어떤 변수로 작용할지 궁금증을 높인다.

21일 방송되는 ‘조선로코-녹두전’에는 동주를 향한 녹두의 거침없는 직진이 이어진다. 여기에 녹두의 비밀을 알게 된 율무와 여전히 아리송한 동주의 마음까지 불이 제대로 지펴진 삼각 로맨스를 예고한다.

제작진은 “직진하는 녹두와 자신의 마음을 숨긴 동주 사이에 율무가 등장해 예측 불가한 삼각관계가 짜릿한 설렘을 선사한다. 복잡 미묘하게 얽혀버린 세 사람의 관계 변화를 주목해 달라”고 전했다.

‘조선로코-녹두전’은 21일 밤 10시 방송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