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애의 참견2’ 서장훈 “매주 자아가 흔들리는 느낌” 고충 토로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연애의 참견 시즌2’ 스틸./사진제공=KBS Joy

KBS Joy 로맨스파괴 토크쇼 ‘연애의 참견’에서 서장훈이 사연을 읽다 고충을 호소한다.

오는 22일 방송되는 ‘연애의 참견’ 62회에서는 참견러들의 분노를 불러일으킨 남자친구와의 연애가 공개된다.

사연녀는 자상하고 달달했던 남자친구와 알콩달콩 연애를 이어왔다. 그러나 남자친구는 사귄지 1년이 지났을 무렵부터 이상해지기 시작했고, 이에 날이 갈수록 답답함을 느끼게 됐다며 참견러들의 독한 참견을 의뢰한다.

거짓말은 물론 별것도 아닌 일에 혼자 삐치고 서운해 한 남자친구는 “너는 상처를 좀 받아야 돼”라며 연인 사이에 해서는 안 될 심한 막말까지 퍼붓는 모습으로 참견러들을 경악케 한다.

사연녀는 노력하겠다는 자신의 말에도 이해할 수 없다는 듯 무논리를 펼치며 자기 의견만을 강요하는 남자친구의 태도에 이별을 고민 중이라고 밝힌다.

서장훈은 남자친구의 만행이 공개될수록 탄식과 함께 “매주 자아가 흔들리는 느낌”이라며 고충을 호소한다. 주우재는 사연을 듣던 도중 “나 옆구리 담 와요”라며 답답한 고구마 사연에 분통을 터트린다. 사연에 몰입한 다른 참견러들도 복잡한 심경을 감추지 못하며 저마다 일침을 가한다.

참견러들의 불꽃 튀는 참견은 이날 오후 10시 50분 방송되는 ‘연애의 참견’에서 만날 수 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