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풀인풀’ 조윤희, 박해미에 뺨 맞고 모멸감…얽히고설킨 두 집안의 악연(종합)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사진=KBS2 ‘사랑은 뷰티풀 인생은 원더풀’ 방송 캡처

KBS2 ‘사랑은 뷰티풀 인생은 원더풀'(이하 ‘사풀인풀’)에서 조윤희와 설인아가 9년 만에 재회했다. 박해미는 잠시 중환자실을 비운 조윤희에게 화가나 조윤희의 뺨을 때렸다. 마스크를 한 설인아는 우연히 박해미와 마주치게 돼 긴장했다.

20일 방송된 ‘사풀인풀’에서 김설아(조윤희 분)는 자신의 동생인 김청아(설인아 분)와 병원 중환자실에서 마주치게 됐다. 김청아는 “9년 만이다. 어색하다”고 말했다. 김설아가 “만나서 반가운 사이는 아니지 않냐”며 “여전하다. 남의 기분 생각 안하고 니 기분만 생각하는 것”이라고 쏘아붙였다. 김청아가 “언니는 머리부터 발끝까지 변했다”고 하자 김설아는 “다행이다. 그럴려고 떠난 거니까”라고 했다.

김청아가 “교통 사고 건으로 보호자를 만나러 왔다”고 하자 김설아는 깜짝 놀랐다. 이어 김청아는 “혹시 인터마켓 높은 사람이 형부인거냐”고 물었다. 김설아는 “그럼 날 만나러 온 거냐. 내 남편을 저렇게 만든 게 니 친구냐”며 “너 왜 또 나타난 거냐. 뭘 또 망치려고 하냐. 누가 보기 전에 가라. 이모님이라도 오면, 도련님이라도 오면 어쩌냐. 너와 나 자매라는 거 두 사람은 까맣게 모른다”며 극도로 불안해 했다.

김설아는 남편 면회 후에 병원 화장실에서 김청아를 다시 만났다. 김설아는 “내 식구들 눈에 절대 띄지마라. 병원엔 얼씬도 하지 마라. 우리 식구들에게 네가 폭탄인 거 잘 알지 않냐. 작은 도련님, 너 때문에 죽었다. 너와 엄마가 그렇게 만들었다. 게다가 자살이라는 게 밝혀지기라도 하면 너와 난 어떡하냐”며 “이번 일에 나서지 마라. 그이가 코마다. 이미 지옥문 앞에 서 있으니 니가 나서서 지옥에 떨어뜨리지 마라. 내 얘긴 엄마에게 하지 마라”고 경고했다.

집에 돌아온 김청아는 책상에 앉아 구준겸의 명찰을 보며 “나, 꼭꼭 숨는 게 맞는 거냐. 너라면 어떻게 했겠냐”며 한숨을 쉬었다. 이때 열어놓은 창문에서 불어온 바람에 책 한권이 책상 위로 떨어져 책이 펴졌다. 이 페이지에는 ‘걷다보니 길 모퉁이에 이르렀다. 모퉁이를 돌면 뭐가 있을지 모르지만 난 가장 좋은 게 있다고 믿겠다’는 문구에 형광펜이 칠해져 있었다. 김청아는 “정말 너냐”며 문장을 들여다봤다.

김설아와 문태랑(윤박 분)은 새벽에 중환자실 앞에서 다시 만나게 됐다. 문태랑은 “책도 눈에 안 들어오고 도저히 잠이 안 온다”고 말했다. 김설아가 “많이 사랑하나 보다. 그 쪽만 사랑해서 그렇지”라고 비꼬았다. 두 사람은 괜히 티격태격했고 설렁탕집에 가서 같이 밥을 먹게 됐다. 김설아가 “누가 보면 불륜인줄 알겠다”고 걱정하자 문태랑은 옆 테이블로 자리를 옮겼다. 두 사람이 식사를 마친 시각, 병원에서 김설아 남편 도진우(오민석 분)가 경련을 일으키며 응급 상황에 처했다. 하지만 김설아의 휴대폰은 배터리가 없어서 꺼졌고 병원에서는 도진우의 어머니인 홍화영(박해미 분)에게 연락했다. 김설아와 문태랑은 병원 안에 마련된 기도실에 의자에서 쪽잠을 청했다. 병원에 도착한 홍화영은 간호사로부터 도진우의 목숨이 위태로웠다는 사실을 듣고 화가 머리 끝까지 치밀어 김설아를 찾아다녔다.

깊게 잠들어버렸다가 깜짝 놀라며 깬 김설아는 허둥지둥 중환자실로 향했다. 그곳에는 홍화영이 기다리고 있었다. 김설아는 “잠시 자리를 비웠다”고 말하며 뒷걸음질 쳤다. 홍화영은 그런 김설아의 뺨을 내리치곤 “죽다 살았다. 심장이 멎을 수도 있었다. 어디서 뭘하다 지금 나타났냐”고 화를 냈다. 머뭇거리던 김설아는 “찜질방에 있었다. 샤워만 하고 나온다는 게 깜빡 잠들었다”고 둘러댔다. 홍화영은 “근본이 어디 가겠냐. 누가 개천 출신 아니랄까봐. 누구 마음대로 낯짝을 팔고 다니냐. 내가 뭐라고 했냐. 비가 오나 눈이 오나 내 아들 지키라고 하지 않았냐. 딴짓하지 말고 잔머리 굴리지 말고 허수아비처럼 성실하게”라고 쏘아붙였다. 면회실로 들어오던 문태랑은 이를 목격하고 헛기침을 했다. 홍화영은 “저녁 면회 마치고 집으로 기다들어 와라. 내 말 안 끝났다”고 분노를 표출했다.

선우영애(김미숙 분)은 복통을 호소했고 “큰 병원에 가보라”던 의사의 진단을 떠올리며 병원으로 향했다. 홍화영에게 카드를 뺏긴 김설아는 명품 가방까지 팔며 돈을 마련했다. 구준휘(김재경 분)는 “동생이 여자애에게 전하라고 남긴 게 있다”고 경찰과 통화하며 죽은 동생과 관련된 사건에 대해 알아봤다. 구준휘와 만난 김청아는 건물 엘리베이터 앞에서 홍화영과 마주치게 됐다. 마스크를 하고 있던 김청아에게 홍화영은 “너 나 모르냐”고 물었다. 김청아는 구준겸(진호은 분)의 자살 사건과 관련이 있는 자신의 정체를 들킬까봐 초조해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