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풀인풀’ 박해미, 면회실 비운 조윤희에 따귀…“근본 없다” 막말까지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사진=KBS2 ‘사랑은 뷰티풀 인생은 원더풀’ 방송 캡처

KBS2 ‘사랑은 뷰티풀 인생은 원더풀'(이하 ‘사풀인풀’)에서 박해미가 조윤희의 뺨을 때렸다.

20일 방송된 ‘사풀인풀’에서 김설아(조윤희 분)는 중환자실에서 밤을 새다가 문태랑(윤박 분)과 함께 새벽에 밥을 먹은 후 병원 기도실에서 잠시 쪽잠을 잤다. 그 사이 남편인 도진우(오민석 분)에게 응급상황이 발생했고 휴대폰이 꺼진 김설아 대신 도진우의 어머니인 홍화영(박해미 분)에게 연락이 갔다.

깜짝 놀라며 잠에서 깬 김설아는 허둥지둥 중환자실로 향했다. 그곳에는 홍화영이 기다리고 있었다.

김설아는 “잠시 자리를 비웠다”고 말하며 뒷걸음질 쳤다. 홍화영은 그런 김설아의 뺨을 내리치곤 “(도진우가) 죽다 살았다. 심장이 멎을 수도 있었다. 어디서 뭘하다 지금 나타났냐”고 화를 냈다. 머뭇거리던 김설아는 “찜질방에 있었다. 샤워만 하고 나온다는 게 깜빡 잠들었다”고 둘러댔다. 홍화영은 “근본이 어디 가겠냐. 누가 개천 출신 아니랄까봐. 누구 마음대로 낯짝을 팔고 다니냐. 내가 뭐라고 했냐. 비가 오나 눈이 오나 내 아들 지키라고 하지 않았냐. 딴짓하지 말고 잔머리 굴리지 말고 허수아비처럼 성실하게”라고 쏘아붙였다. 면회실로 들어오던 문태랑은 이를 목격하고 헛기침을 했다. 홍화영은 “저녁 면회 마치고 집으로 기다들어 와라. 내 말 안 끝났다”고 분노를 표출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