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뱅 지드래곤, 26일 전역…제대 후 행보에 관심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그룹 빅뱅의 지드래곤. / 텐아시아DB

그룹 빅뱅의 지드래곤이 오는 26일 전역한다.

지드래곤은 지난해 2월 27일 현역 입대해 강원도 철원 육군 3사단 백골부대 포병연대에서 복무했다. 지난해부터 적용된 군 복무 기간 단축에 따라 지드래곤은 당초 21개월보다 일찍 만기 전역하게 됐다.

지드래곤은 복무 과정에서 잦은 병가와 휴가로 논란을 불러일으켰다. 지난해 5월에는 민간 병원에서 발목 수술을 받은 뒤 국군병원 1인실에 입원한 사실이 알려져 특혜 논란에 휩싸였다. 또한 올해 3월에는 현역복무 부적합 심의를 통해 전역 가능성도 제기됐다. 하지만 심의에서 적합 판정을 받으며 복무 기간을 채우게 됐다.

지드래곤의 제대 후 활동에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 그가 군 복무를 하는 동안 소속팀인 빅뱅과 소속사인 YG엔터테인먼트가 여러 사건에 휩싸였기 때문이다. 빅뱅 멤버인 승리는 버닝썬 사건으로 인해 지난 3월 연예계 은퇴를 발표했고 양현석 YG엔터테인먼트 대표 프로듀서는 6월 모든 직책에서 사퇴하고 해외 원정 도박 혐의 등으로 수사를 받고 있는 상황이다. 다만 솔로 가수로도 국내외에서 입지가 탄탄한 지드래곤은 빅뱅의 다른 멤버인 태양과 대성이 군 복무 중이어서 당장에는 솔로로 활동할 것으로 전망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