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가본드’ 신성록, 격렬 액션부터 냉철 카리스마까지 분위기 압도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배가본드’ 신성록. /사진=SBS 방송 캡처

SBS 금토드라마 ‘배가본드’에서 신성록이 대체불가 존재감을 드러내며 극의 몰입감을 끌어올렸다.

지난 19일 방송된 ‘배가본드’에서 국정원 감찰팀장 기태웅 역을 맡은 신성록은 손에 땀을 쥐게 만드는 열연을 펼치며 안방극장에 강렬한 임팩트를 선사했다.

이날 방송에서 기태웅은 숨막히는 총격전에서 범접 불가한 카리스마를 뿜어내며 분위기를 압도했다. 기태웅은 국정원 암살조로부터 사살될 위기에 처한 차달건(이승기 분)과 고해리(수지 분)를 구하는 등 사건의 진실을 파헤치기 위해 분투했다. 이 과정에서 신성록은 격렬한 액션은 물론 상대를 단번에 압도하는, 흔들림 없는 눈빛 연기를 선보이며 극의 긴장감을 배로 끌어올렸다.

기태웅은 김우기(장혁진 분)의 행방을 놓고 그에 대한 의심을 품은 민정수석 윤한기(김민종 분)와 극강의 날선 분위기를 자아내기도 했다. 이런 가운데 모로코에서 한국으로 돌아온 기태웅이 내부의 감시 속에서 어떠한 활약을 펼쳐낼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신성록은 극이 전개될수록 캐릭터의 감정선을 촘촘히 채워가며 기태웅이라는 인물을 한층 더 매력적으로 그려내고 있다. 또한 무게감 있는 연기로 극 전개에 탄탄한 힘을 싣고 있다.

신성록이 열연 중인 ‘배가본드’는 매주 금, 토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