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녀들’ 전현무·이진혁, ‘경계의 땅’ 판문점 밟다…북한군 등장해 초긴장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판문점을 찾은 ‘선을 넘는 녀석들-리턴즈’. /사진제공=MBC

MBC 역사 탐사 예능 ‘선을 넘는 녀석들(이하 ‘선녀들’)-리턴즈’가 북한군과 대면한다.

20일 방송되는 ‘선녀들-리턴즈’ 10회에서 전현무, 설민석, 그리고 특별 게스트인 아이돌 이진혁과 아나운서 박연경이 지구상 마지막 남은 냉전지대 ‘공동경비구역 JSA(판문점)’을 찾는다.

이들은 한반도를 남북으로 나눈 경계의 땅 판문점 ‘군사분계선’을 눈 앞에서 마주하게 됐다. 역사적인 장소에 서게 된 ‘선녀들’은 뜨거워지는 가슴에 말을 잇지 못했다.

그러나 곧바로 ‘선녀들’은 일동 얼음이 된 모습으로 ‘초긴장 모드’에 돌입했다. 아무도 없던 북측 구역에 갑자기 북한군들이 나오기 시작한 것이다.

상황을 살피던 전현무는 “우리 때문에 나온 거 아니냐”고 말하며 당황스러워 했다. 또한 얼굴 표정까지 보일 정도로 가깝게 다가선 북한군들의 모습에 놀라워했다.

과연 ‘선녀들’을 긴장하게 만든 북한군의 등장에는 어떤 배경이 있는 것일까. 그만큼 판문점 군사분계선에 가까이 다가선 ‘선녀들’의 모습이 본 방송에 대한 궁금증이 커진다.

‘선녀들-리턴즈’ 10회는 20일 오후 9시 5분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